HOME 산업 경제·산업
르노삼성차, '노사상생' 깃발 올렸다...'임단협 조인·노사상생 선언'24일 노사조인식 개최..."1년 파업 상흔 딛고 경영정상화 노사 결집"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1년여에 걸친 노사분규를 접고 본격적인 '노사상생'의 기치를 높게 들었다.

르노삼성차는 24일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을 가졌다. 또한 노사간 상호협력을 바탕으로 모범적 노사관계 구축을 약속하는 노사 상생선언식을 함께 진행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앞서 2018년 임단협과 관련, 지난 14일 조합원 찬반투표를 벌여 74.4% 찬성으로 타결된바 있다. 이날 조인식에서 르노삼성차 도미닉 시뇨라 사장과 박종규 노조위원장이 서명함으로써 합의안은 최종 마무리 됐다.

조인식에 이어 진행된 노사 상생선언식은 르노삼성차 노사 관계자와 오거돈 부산시장, 최기동 부산고용노동청장, 나기원 르노삼성자동차수탁기업협의회장, 부산시민단체 관계자 등 외부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상생선언식에서 르노삼성자동차 노사는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1년여간 진행됐던 2018년 임단협 협상을 마무리하며 앞으로 노사가 협력해 회사의 지속성장 및 고객 신뢰도 회복, 더 나아가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협력업체와의 동반성장을 이루겠다는 사회적 책임을 담았다.

또한 노사상생 공동 선언문에는 노사 모두 법과 원칙을 준수하며 갈등보다는 화합을 통해 신차물량을 확보하고 이를 통한 고용의 안정성을 이루겠다는 강한 의지를 담았다. 특히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준수하고 노사간 상생을 위한 평화 기간을 마련, 향후 모범적인 무분규 사업장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다짐도 담았다.   

2018년 노사 상생선포식 및 임단협 조인식에서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사장(왼쪽)과 박종규 노동조합 위원장(오른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은 “상생선언식은 르노삼성차의 변함없는 의지를 확인하는 뜻 깊은 자리”라며 “끝까지 르노삼성자동차를 지켜봐 준 고객과 지역사회의 지지에 보답하기 위해 앞으로 부산공장의 경쟁력 확보 및 경영 정상화를 위해 노사 모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노사는 임단협 최종 잠정 합의안 투표 가결 후 일주일도 되지 않았음에도 부산공장의 잔업 및 특근을 합의하며 노사 모두 경영 정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