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美 환경운동가 "文 대통령 탈원전 정책 근거 비논리적" 비판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마이클 셸런버거 미국 환경진보 대표가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내에서 탈원전을 하며 해외에 원전을 수출하겠다고 하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셸런버거 대표는 지난 2008년 미국 타임지의 '환경 영웅'으로 선정된 바 있는 환경운동가로 이날 국내 탈원전 정책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는 이날 오전 국회 본관 귀빈식당에서 자유한국당 탈원전 저지 특별위원회가 주최한 '지구와 대한민국을 살리는 에너지믹스의 해법을 묻는다'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특히 그는 "현대차가 위험하다며 국내에서 못 타게 하면 해외에서 현대차를 사겠느냐"고 반문했다.

또 셸런버거 대표는 "문 대통령은 전기 공급 중 석탄 화력 의존도를 줄이겠다고 했지만 한국의 석탄 의존도는 2016년 42%에서 2018년 44%로 오히려 늘어났다"며 "중요한 것은 이렇게 더러운 에너지원은 모두 수입이고, 청정에너지는 국내에서 생산이 가능하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태양광이나 풍력을 생산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국토"라며 "태양열발전소를 짓기 위해선 원자력보다 468배 더 큰 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원자력은 제일 안전하고 안정적인 에너지원"이라며 "원자력이야말로 한국을 더 강하고 부유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셸런버거 대표는 "문 대통령 등 몇 명의 생각이 비논리적 근거에 뒀다는 사실이 한심하다"며 "문재인 정부와 반핵주의자들의 행동은 과학적 근거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세계 최고 원전기술을 버리고 태양, 바람 등 자연에 기우제 지내는 꼴"이라며 "다시 한번 이 정부 탈원전 정책의 즉각적 폐기할 것을 요청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용기 정책위의장도 "지금까지 우리가 해온 정책 저항 운동을 더 가열하게 해 이 정부의 정책전환을 반드시 끌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김도형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