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외부칼럼
좋은아침(104) 기분좋은 향기

마라톤 회동으로 지친 귀가길,
빵집 앞을 지나는데 부드럽고 달콤한
냄새가 코를 자극합니다.

빵 냄새를 맡으니
왠지 기분이 좋아지고
속상한 마음도 풀리는 느낌입니다.

별걸 다 연구하는 사람들이
실험결과를 내 놓았는데, 실제로
빵 냄새, 커피 향 등이 사람에게
좋은 영향을 미친다고 합니다.

사람도 그런 것 같습니다.

상대를 기분좋게 만드는
사람이 있습니다.

늘 밝고 온화하며,
남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사람,
사랑의 마음으로 선을 베푸는
사람이 그렇습니다.

그런 사람 곁에 있으면 왠지
좋은 향기가 나는 것 같습니다.
 

-목식서생-*

박청하 주필  santapwg@paran.com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청하 주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