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LG 시네빔’ 프로젝터 신제품 출시“스크린과 10cm 거리서 100인치 4K 초고화질 화면 구현”
모델들이 스크린과 10cm 거리서 100인치 4K 초고화질 화면 구현이 가능한 'LG 시네빔 Laser 4K' 프로젝터(모델명:HU85LA)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LG전자가 초고화질·초대형 화면에 편의성까지 갖춘 ‘LG 시네빔 Laser 4K’ 프로젝터를 내달 1일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LG 시네빔 Laser 4K’은 4K UHD(3,840X2,160) 해상도와 2,000,000:1의 뛰어난 명암비를 지원해 고화질의 깊이 있는 입체적 영상을 표현한다. 사용자는 마치 영화관에서 시청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화면 밝기는 최대 2,700 안시루멘(ANSI-Lumen)에 달한다. 촛불 2,700개를 동시에 켠 밝기 수준이다. 대부분 프로젝터들이 어두운 환경에서만 선명한 것과 달리, 이 제품은 밝은 환경에서도 또렷하고 생생한 화질을 보여준다.

이 제품은 파란색 레이저 광원과 빨간색 레이저 광원을 동시 적용한 듀얼 레이저 광원을 탑재했다. 단색 레이저 광원을 사용하는 프로젝터보다 더욱 풍부하고 섬세한 색 표현이 장점이다. 영화 제작시 기준이 되는 디지털 시네마 표준 색 영역 ‘DCI-P3’를 97% 충족한다. 사용자는 영상 제작자가 의도한 색 표현을 정확하게 볼 수 있다.

‘LG 시네빔 Laser 4K’는 초단초점 기술을 탑재해 좁은 공간에서 초대형 화면을 구현한다. 제품과 스크린 사이가 10cm만 돼도 100인치의 대화면을 보여준다. 최대 120인치까지 지원한다. 투사 거리가 짧은 만큼 공간 활용이 뛰어나고 제품 설치도 간편하다. 사람이나 반려동물이 지나다니면서 화면을 가리지 않아 몰입감이 뛰어나다.

화면 모양을 보정하는 기능도 강화했다. 프로젝터는 처음 설치 위치에 따라 화면이 일그러지거나 왜곡돼 사다리꼴 형태로 나타나곤 한다. 대부분 프로젝터는 투사된 화면 모서리 4개 지점만 위치를 이동할 수 있어 화면 모양을 정교하게 조절하기 어려웠다. 이 제품은 화면 테두리의 총 12개 지점에서 화면을 늘리고 줄일 수 있어 편리하게 정확한 화면을 만들 수 있다.

인테리어에 최적화된 모던하고 심플한 디자인도 장점이다. 코튼화이트 색상에크바드라트社의 패브릭 소재를 전면에 적용해 고급스럽다. 제품 크기도 가로 680mm, 세로 347mm, 높이 128mm로 동급 성능 프로젝터 최소 수준이다. 제품 설치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세로 길이가 짧아 공간 제약이 적다.

‘LG 시네빔 Laser 4K’는 LG 스마트 TV에 적용한 독자 플랫폼인 ‘webOS(웹OS) 4.5’를 탑재했다. 사용자는 이 제품에 유·무선 인터넷을 연결하면 인터넷 검색은 물론 ‘넷플릭스’, ‘유튜브’, ‘왓챠플레이’, ‘푹(POOQ)’, ‘티빙(TVING)’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노트북, 스마트폰 등 별도 주변 기기 연결 없이도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LG 시네빔’ 프로젝터 중 최초로 인공지능(AI) 기술을 탑재해 음성 인식 기능도 지원한다. 사용자가 번거로운 리모컨 조작 대신 음성으로 연속 명령하더라도 잘 알아듣고 실행한다.

한편 LG전자는 서울특별시 강남구에 위치한 ‘인터와이어드 스튜디오’에서 일반 고객들을 대상으로 20일, 21일 오후 2시부터 8시까지 체험 행사를 진행한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손대기 한국HE마케팅담당은 “‘LG 시네빔’의 차별화된 기술력과 디자인을 앞세워 홈 시네마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