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지투알 재무담당 50대, 회삿돈 10년간 370억 횡령 '구속'경찰 "횡령 돈, 대부분 호화생활에 사용"
(연합뉴스)

[뉴스워치=이슈팀] 서울 마포경찰서는 10여년간 회삿돈 370억원 가량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로 A(51)씨를 구속해 조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광고업체 에이치에스애드의 지배회사 지투알에서 재무를 관리하던 직원 A씨는 2008~2019년 12년 동안 회삿돈 370억원가량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회계 프로그램을 조작, 허위 채무를 만든 뒤 회삿돈으로 채무를 갚는 수법으로 돈을 횡령했다.

A씨는 범행이 탄로나자 지난달 15일 인천국제공항에서 홍콩으로 출국하려 했으나 공항에서 출국금지 조치가 된 것을 파악하고 부산 등 지방으로 도주했다.

경찰은 지난 11일 부산의 한 오피스텔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오피스텔에서 A씨가 도피자금으로 준비한 현금 1억 2000만원과 외화 1억원가량을 압수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횡령한 돈 대부분을 유흥에 사용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규모와 경위, 돈의 사용처 등을 조사 중이다.

 

뉴스워치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워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