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신한은행, 'MY급여클럽' 서비스 출시
(사진=신한은행)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신한은행은 용돈, 생활비, 아르바이트 급여, 카드매출 등 정기적인 소득이 있는 누구에게나 수수료를 면제하고 포인트를 지급하는 ‘My급여클럽’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My급여클럽은 특정일 급여가 들어와야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기존의 급여통장 개념에서 탈피해 매월 생활비를 받는 주부, 부모님께 용돈 받는 학생, 카드매출을 수령하는 자영업자, 은퇴 이후 연금을 수령하는 어르신까지 전 세대에 걸쳐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서비스다.

정기 급여 소득자는 비대면 채널을 통해 본인 계좌 중 하나를 급여계좌로 지정해 매월 특정일을 선택하고, 비정기적인 소득자는 급여계좌를 선택하기만 하면 급여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해 가입절차를 간소화했다.

신한은행은 My급여클럽을 통해 급여 통장을 등록한 고객에게 기존 급여통장 보유자들이 받아왔던 수수료 면제, 환율 및 금리우대 혜택은 물론 매월 추첨 ‘월급봉투’ 이벤트와 다양한 포인트를 제공한다.

My급여클럽에서 정한 요건을 충족한 고객은 다음 달 5일에 월급봉투라는 응모권을 제공하며 추첨을 통해 응모권 1개당 최고 2백만 포인트(또 한번의 월급)를 포함한 다양한 금액의 포인트를 받게 된다.

응모권 월급봉투는 연 단위로 매월 누적돼 첫 달 입금 시 1개, 둘째 달에는 2개씩 연간 최대 78개를 받을 수 있다. 고객이 받은 월급봉투 포인트 중 일부를 기부하면 신한은행도 고객이 기부한 포인트의 50%를 더해 고객명의로 함께 기부해 연말정산 시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My급여클럽 가입 이후 신규로 카드 결제, 보험료, 통신요금을 급여계좌에서 자동이체한 고객을 대상으로 각 항목당 매월 100포인트(최대 400P)를 1년간 제공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을 주거래로 사용하면서 혜택을 받지 못하는 고객들을 위해 소득있는 누구나 지속적으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클럽 개념을 적용했다”라며 “특히 고객퍼스트 관점에서 고객이 스스로 급여계좌와 급여일을 디지털로 손쉽게 등록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출시를 기념해 ‘Welcome to My급여클럽’ 이벤트를 진행한다. My급여클럽 가입 고객과 계좌이동 신청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노트북과 무선 청소기 등 푸짐한 경품을 제공한다.

또한 신한플러스에서는 퀴즈를 풀고 My급여클럽에 가입하면 마이신한포인트를 받을 수 있는 이벤트도 동시에 진행한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