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한전, 고객소유 대용량 산업용 변압기 무상 진단
지난 13일 전력연구원에서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전 담당자가 '퓨란 간이분석 키트'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한전)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한국전력은 삼성전자, SK에너지 등 97개 기업·기관이 보유한 1103대의 대용량 변압기에 대한 무상점검을 시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전력수요가 증가하는 여름철을 맞아 산업체가 보유한 전력설비의 사고가 대형 정전으로 확대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함이다.

한전은 이번에 점검한 변압기의 절연유 분석결과 이상 징후가 발생될 경우 해당 고객에게 그 결과를 통보하고 예방조치를 취하도록 권고할 예정이다.

이번 무상점검에는 한전 전력연구원이 세계 최초로 변압기 수명을 현장에서 신속하게 진단할 수 있는 '퓨란 간이분석 키트'를 처음으로 적용했다. 변압기 내부의 무색 유기화합물인 퓨란의 농도를 색이 변하는 시약을 이용, 측정해 변압기의 열화상태를 예측하는 기술이다.

한편 한전은 지난 13일 전력연구원에서 이번 무상 점검 대상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용량 산업용 고객 변압기 열화진단 기술공유 워크숍'을 개최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