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제약&바이오
한미약품, 대한적십자사 회장 표창 수상39년 동안 이어온 '사랑의 헌혈 캠페인' 공로 인정받아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회장(사진 왼쪽)이 한미약품 사회공헌팀 임종호 전무에게 표창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제공=한미약품)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한미약품이 39년 동안 제약업계 최장기 공익캠페인으로 진행해 온 ‘사랑의 헌혈 캠페인’ 공로를 인정받았다.

한미약품은 지난 14일 ‘세계헌혈자의 날’ 기념으로 진행된 시상식에서 대한적십자사 회장 표창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한미약품의 헌혈 캠페인은 창업주 임성기 회장이 1980년 서울 지하철 시청역에 마련된 국내 첫번째 헌혈의 집 개소에 기여한 계기로 시작돼 현재까지 이어져오고 있다. 39년 동안 매년 진행한 이 캠페인을 통해 약 8000명(누적인원)에 달하는 임직원들의 헌혈 참여를 이끌어 냈다.

올해까지 한미약품 임직원들이 나눈 총 현혈량은 253만cc다. 한미약품 임직원들이 기증한 헌혈증은 한국혈액암협회를 통해 긴급 수혈이 필요한 백혈병 환우들에게 전달되고 있다.

이 캠페인은 그동안 새해 첫 업무가 시작되는 1월 초 전사적으로 시행됐으나 캠페인 참여 의사를 보인 임직원들이 헌혈 조건(현재 복용 의약품, 직전 방문지역 등)을 못맞춰 발길을 돌리는 사례가 많아지면서 연간 3~4회로 캠페인 횟수를 늘려 진행하고 있다.

한미약품 사회공헌팀 임종호 전무는 “제약업계 최장기 공익 캠페인인 ‘한미 사랑의 헌혈’은 회사 경영 이념인 ‘인간존중’과 ‘가치창조’를 실현하는 한미 고유의 기업문화로 자리매김했다”면서 “인류건강을 책임지는 제약기업으로서 혁신적인 신약개발은 물론, 사회적 책임에도 충실한 회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