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조태열 주 UN한국대사와 간담회
(사진=중소기업중앙회)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3일(미국 뉴욕 현지시간)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과 개성공단 입주기업인, 문창섭 삼덕통상 회장(중기중앙회 부회장), 이희건 나인 대표(중기중앙회 남북경협위원장)가 조태열 주 UN한국대사를 만나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김 회장 등은 조 유엔대사와 개성공단의 재가동과 관련해 미 의회 설명회 및 국내 특파원과의 인터뷰 내용을 공유하고 미국 정부뿐만 아니라 유엔과의 대응도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또한 개성공단의 재가동을 위해서는 미국 정부와 의회의 반응도 중요하지만 북한의 보다 적극적이고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가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김 회장은 “개성공단은 입주기업 123개 중 118개가 중소기업이고 한반도 평화와 남북경협의 상징”이라며 “UN차원의 개성공단 제재면제 필요성과 함께 개성공단 재가동을 위한 국제사회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