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JT친애저축은행, 수신 금리 최대 0.45%p 인상
(사진=JT친애저축은행)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JT친애저축은행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수신 금리를 최대 0.45%p 인상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금리 인상이 적용되는 상품은 정기예금, 비대면 정기예금, 회전식 정기예금 등 총 3종이다. 상품 종류에 따라 연 2.6~2.7% 금리가 제공된다.

먼저 정기예금 상품은 12개월 만기 기준 가입 시 0.2%p 인상된 연 2.6%, 비대면 정기예금의 경우 0.45%p 인상된 연 2.65%의 금리(12개월 만기 기준)가 적용된다. 12개월 단위로 금리가 변동되는 회전식 정기예금은 0.2%p 인상된 연 2.7%의 금리가 적용되며 회전 기간은 36개월에서 60개월까지 설정할 수 있다.

정기예금의 경우 JT친애저축은행 본점영업부 등 전국 11개 지점 및 출장소를 직접 방문하면 가입할 수 있으며 비대면 정기예금은 저축은행 모바일 앱 ‘SB톡톡’ 등 온라인 채널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회전식 정기예금은 지점 방문 및 온라인 채널 모두를 통해 가입 가능하다.

JT친애저축은행은 이번 수신 금리 인상으로 인터넷전문은행 및 시중은행보다 최대 연 1.2%p 높은 수준의 금리를 제공한다. 같은 저축은행 업계 평균 금리와 비교해도 연 0.24%p 높은 수준이다.

윤병묵 JT친애저축은행 대표는 “호국보훈의 달 6월을 맞아 순국선열의 희생에 감사하고 나라사랑을 상기하자는 취지를 담아 이번 금리 인상을 진행하게 됐다”라며 “다양한 고객들께 혜택을 드리고자 세 종류의 정기예금 상품 금리를 모두 인상한 만큼 안정적인 투자처를 찾는 고객 여러분께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