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신한금융, 한양대 기술지주회사와 창업기업 발굴·투자
(왼쪽부터)정운진 신한금융 GIB사업부문 대표, 유현오 한양대학교 기술지주회사 대표. (사진=신한금융그룹)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신한금융그룹 GIB 사업부문은 지난 13일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본사에서 한양대학교 기술지주회사와 우수 창업기업 발굴·투자 및 기술사업화 추진 활성화를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한양대학교 기술지주회사는 2008년 국내 최초로 설립된 대학기술지주회사로 우수기술의 발굴, 사업화, 보육, 투자 등 스타트업의 성장 단계별 맞춤형 액셀러레이터 역할을 수행한다.

이날 정운진 신한금융그룹 GIB사업부문 대표와 유현오 한양대학교 기술지주회사 대표가 참석해 ▲우수 창업기업 발굴 및 투자 지원 ▲공동 투자조합 결성 및 운용을 통한 창업기업 생태계 활성화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신한금융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한양대학교 기술지주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우수 창업기업을 발굴하고 투자, 육성하는 노하우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그룹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혁신성장 프로젝트’의 핵심 사업인 혁신기업 발굴과 투자 확대에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한금융은 올 5월 기준 누적 2천481억원의 직간접투자를 통해 지속적으로 혁신기업 발굴 및 육성에 힘쓰고 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한양대학교 기술지주회사와의 협업을 통해 혁신기업에 대한 체계적인 발굴과 육성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신한금융그룹이 적극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는 혁신성장 프로젝트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