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청와대, 보건담당 차관 신설ㆍ질병본부장 차관급 격상 검토

[뉴스워치=박선지 기자] 청와대가 메르스 사태의 후속대책으로 보건복지부 복수차관제나 복지부 산하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의 차관급 격상 등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효율적이고 전문적인 외래 신종감염병이나 질병관리를 위해 현행 체제의 개선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별도의 보건부 장관을 둬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은 행정 효율 측면에서 부적절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메르스 사태 당시 지적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신종감염병 유입에 대비한 방역체계 개선안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선지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선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