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뉴스분석
'文 김원봉 언급' 놓고 여야 공방…"대한민국 정체성 파괴" vs "이념 갈라치기"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약산 김원봉' 언급을 놓고 여야가 7일에도 공방을 이어나갔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김원봉 선생이 '광복 후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됐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극명한 시각차를 드러내며 공방을 벌인 것이다.

보수 야권 "정체성 파괴, 호국영령 모독"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 야권은 문 대통령이 '자유 민주주의'의 정체성을 훼손하고 있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6·25 호국영령을 기리는 날에 남침을 주도한 김원봉에 대해 언급한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 이 부분에 마땅히 사과문을 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도 "도대체 대통령이 의도한 바가 무엇인가. 대통령의 발언은 대한민국 정체성 파괴 '역사 덧칠하기' 작업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라며 "나만 옳고, 남은 그르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 분열·갈등 유발이 도를 넘어섰다"고 비판했다.

또한 민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의 존재 자체가 대한민국 국민에게, 국가의 부름을 받고 자유대한민국을 지킨 유공자와 그 가족들에게 너무도 가혹한 고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보수성향의 바른미래당 역시 호국영령에 대한 모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어떻게 6·25 전쟁에서 죽어간 이들의 수많은 무덤 앞에서 북한의 6·25 전쟁 공훈자를 소환해 추켜세울 수 있는 건지 이해할 수가 없다"며 "이는 호국영령에 대한 모독이고 국민에 대한 도발"이라고 몰아붙였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이날 "김원봉 서훈 논쟁이 있어 왔고, 당시 자리가 현충일의 국립현충원이라는 점에서 적절한 언급이었는지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범여권 "색깔론 중단하라"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진보성향의 정의당은 한국당이 문 대통령의 추념사에 담긴 의미를 제대로 보지 못하고 '색깔론'만을 꺼내 들고 있다며 반격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문 대통령은 약산 김원봉 선생의 월북 전후 행적을 구분해 공은 공대로 인정해줄 수 있는, 애국에 대한 통합적 관점을 말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를 이념 갈라치기로 활용해 대통령에게 입에 담을 수 없는 비난을 퍼부은 차명진 전 의원의 입장은 자유한국당의 공식 입장인가"라며 "그렇지 않다면 지난번처럼 면죄부 주기식 징계로 막말 경쟁을 부추기지 말고 이번 기회에 차 전 의원을 당에서 영구히 축출하길 요구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독립사에 거대한 족적을 남긴 인물이 월북했다는 이유 하나로 공적을 폄훼 당하고 비하 받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며 "한국당 등이 반발하는 것은 김원봉과 같은 이들을 때려잡던 노덕술류 친일파들의 행동이 정당했다고 항변하는 것이며, 자신들의 뿌리가 친일파에 있다는 것을 자백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평화당은 역사는 역사의 영역에 남아야 한다며 신중론을 폈다. 민평당 김정현 대변인은 "김원봉을 둘러싼 정치적 논란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중지하는 게 옳다. 지나치게 정치의 영역으로 끌어오게 되면 국론만 분열시킬 뿐"이라고 어느 쪽에도 치우지지 않은 논평을 냈다.

김도형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