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인천시, 내년부터 장애인 바우처 택시 도입

[뉴스워치=박선지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내년부터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를 확대하고 이용자 대기 지연에 따른 불편을 해소하고자 장애인 바우처 택시를 도입 운영한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장애인들의 교통약자 이동편의를 위해 2006년 4월부터 장애인 콜택시 20대 운영을 시작으로 현재 장애인 콜택시 140대와 장애인 전용 개인택시 28대 등 총 168대를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이용인원이 매년 증가 추세에 있어 대기 지연에 따른 불편을 겪는 사례가 적지 않았다.

이에 따라 2016년 1월부터 이용인원 증가에 따른 대기 민원을 해소하고 이용인원을 확대하기 위해 장애인 바우처 택시 120대를 도입해 운영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장애인 바우처 택시가 도입되면 비휠체어 장애인은 바우처택시를 주로 이용하게 되고, 휠체어 장애인은 장애인콜택시(특장차)를 이용하게 함으로써 비휠체어 장애인이 장애인 콜택시를 타고 이동하는 비효율도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장애인콜택시(특장차) 탑승율은 휠체어 장애인이 47%, 비휠체어 장애인이 53% 비율로 탑승하고 있다. 특장차 1건당 평균 수송비용이 23,000원 정도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비휠체어 장애인을 바우처택시를 이용하게 할 경우 수송비용 절약에 따른 예산도 절감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바우처택시 도입 시 장애인의 이동편의 수송건수를 금년보다 3만6천여 건을 추가적으로 제공할 수 있어 대기지연에 따른 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시 관계자는 “2016년 1월 바우처택시를 도입하기 위해 관련 조례 개정, 바우처택시 기사 모집, 미터기 프로그램 업그레이 등 관련 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장애인들의 이용불편을 해소하고 이용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 장애인 등 교통약자가 행복한 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선지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선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