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핫뉴스
바른미래, 하태경 징계착수...오신환 등 바른정당계 반발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는 31일 전체회의를 열고 노인 비하성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하태경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하기로 결정했다. 반면, 유승민 전 대표와 이준석 최고위원, 이찬열 의원에 대해선 징계 절차를 밟지 않기로 했다.

송태호 윤리위원장은 이날 전체회의를 마치고 브리핑을 통해 "하 최고위원이 당헌ㆍ당규를 위반한 점이 충분히 인정된다"며 "다수의 윤리위원이 사회적 물의를 빚었다는 점을 인정해 징계 절차를 밟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송 위원장은 향후 징계 절차에 대해 "규정에 따른 절차를 진행한 뒤 준비가 되면 위원들 의견을 물어 다음 회의 때 논의하겠다"며 "다음 회의 날짜는 미정"이라고 덧붙였다.

하 최고위원의 징계 수위에 대해선 "지금 단계에선 전혀 언급할 수 없다"며 "다음 회의 때 논의할 계획"이라고만 했다. 윤리위 징계 수위는 제명, 당원권 정지, 당직 직위해제, 당직 직무정지, 경고 등이 있다. 직무정지 이상 처분을 받게 될 경우 최고위원직 유지나 내년 총선 공천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하 최고위원은 지난 22일 손 대표를 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말해 윤리위에 제소됐다. 이후 하 최고위원은 "손 대표의 당 운영 문제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공식 사과했고, 이틀 뒤 손 대표에게 90도로 허리 굽혀 사죄하기도 했다.

하 최고위원의 징계 방침에 오신환 원내대표 등 바른정당계는 반발했다. 오 원내대표는 입장을 통해 "유 전 대표에게 막말을 퍼부은 이찬열 의원에겐 면죄부를 줬다. 편파적 결정”이라며 “이번 사안은 ’친손(학규) 무죄, 반손유죄’ 논란을 일으키며 그렇지 않아도 어려운 당 상황을 더욱 어렵게 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원내대표로서 심각한 우려의 뜻을 전하며 오늘 결정에 대해 재고해줄 것을 윤리위에 정중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출신 안철수계 일부 인사들도 강한 반발을 보였다. 한 의원은 "“하 의원이 발언 논란 하루 만에 진정성 있게 사과했음에도 최고위원을 징계하겠다는 것은 지나친 조치”라며 “계파 간 갈등을 좀 누그러뜨리자고 공감대를 형성한 당내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도형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