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상생워치] 유통업계, 다양한 계층에 지원 사업 진행롯데·이랜드리테일·동아쏘시오

롯데는 24일 경기 성남에 위치한 보바스기념병원에서 중앙치매센터, 보바스기념병원과 치매환자 돌봄가족을 지원하고 치매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박진노 보바스기념병원장, 오성엽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장, 김기웅 중앙치매센터장 (사진제공=롯데)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유통업계가 사회발전과 국민들의 복지 증진을 위해 나눔·기부 사업에 나섰다. 치매환자와 돌봄 가족들부터 학대받는 어린아이들, 지역주민들까지 다양한 계층을 위한 업계의 의미있는 행보에 주목했다.

롯데, 중앙치매센터-보바스기념병원과 '치매환자 돌봄가족 지원' 협약 체결

롯데는 24일 경기 성남의 보바스기념병원에서 중앙치매센터, 보바스기념병원과 치매환자 돌봄가족을 지원하고 치매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롯데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현재 75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치매환자에 대한 인식개선에 앞장서고 치매환자 돌봄가족들이 재충전할 수 있는 힐링 프로그램 '토닥토닥' 운영할 계획이다.

토닥토닥은 치매돌봄 가족들이 함께 고민을 나누고 서로 토닥이며 의지할 수 있길 바란다는 의미와 토닥토닥 프로그램을 통해 진행되는 전문 의료진과 이야기가 있는 힐링 콘서트 토크앤닥터(talk&doctor)의 의미가 담겨있다.

롯데는 이를 위해 오는 2021년까지 3년 동안 총 3억원을 지원하고 중앙치매센터는 치매와 관련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또한 보바스기념병원은 전문 의료진들이 치매 관련 상담 및 치료에 도움을 준다.

이날 회사는 치매 환자를 가족으로 둔 보호자 100명을 초청해 10명의 전문 의료진들과 소규모 그룹상담을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상담은 치매환자 돌봄가족이 겪는 마음건강을 진단함과 동시에 치매와 관련해 유익한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한 이후에는 환자 가족들이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도록 롯데월드 타워 전망대 투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했다.

롯데지주 오성엽 사장은 “고령화사회에 접어 들면서 많은 가족들이 치매에 대한 말 못할 고민들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오늘 이 자리가 치매 문제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잠시라도 치매환자 돌봄가족들이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3일 서울시 영등포 굿네이버스회관에서 이랜드리테일의 슈즈 SPA 브랜드 슈펜이 이랜드재단, 굿네이버스와 기부금 전달식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욱 이랜드재단 국장, 양진옥 굿네이버스 회장, 홍보모델 배우 진세연, 오창근 슈펜 CSR 팀장, 황성주 굿네이버스 나눔마케팅 본부장 (사진제공=이랜드리테일)

이랜드리테일, 슈펜X마리몬드 콜라보레이션 수익금 2000만원 기부

미닝아웃(meaning-out) 소비트렌드가 사회적으로 자리 잡으면서 본인의 신념을 소비를 통해 드러내고자 하는 밀레니얼 세대들을 위해 업계에서도 뜻깊은 행보에 나섰다.

이랜드리테일에서 운영하는 슈즈 SPA 브랜드 슈펜이 지난 23일 마리몬드와 함께하는 ‘Draw a dream’ 캠페인을 통해 적립한 기부금을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에 전달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슈펜은 이랜드재단의 추가 기부금을 더해 총 2000만원을 굿네이버스에 전달했다.

앞서 슈펜은 지난달 ‘Draw a dream’ 캠페인을 통해 마리몬드와 학대피해아동을 돕는 콜라보레이션 상품을 출시했다. 해당 상품은 1개 판매될 때마다 900원씩 기부금으로 적립된다.

‘Draw a dream’ 캠페인은 슈펜이 제품 디자인과 생산·판매에 이르기까지 마리몬드와 협업해 아이들을 돕고자 하는 마음으로 진행했으며 배우 진세연이 별도의 초상권 및 일체의 비용 없이 홍보모델로 참여해 의미가 깊다.

이렇게 출시한 콜라보레이션 상품은 출시 하루만에 온라인 스토어에서 매진돼 현재 2차 재생산에 들어갈 정도로 인기가 높다.

이번 기부금은 굿네이버스의 학대피해아동 심리치료 지원 사업에 사용되며 지원 사업은 굿네이버스 아동보호 전문기관 4개소와 협력 학대피해아동쉼터 2개소의 기관에서 수행될 예정이다.

슈펜은 국내 학대피해아동 심리치료사업 분야가 많은 지원이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기부가 활발하게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아이들이 폭력에서 자유롭고 건강한 사회 구성원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지원사업을 펼쳤다고 설명했다.

슈펜 CSR 담당자는 “무엇보다 슈펜 고객들이 마음을 함께해주셔서 모아진 기부금에 감사함을 느낀다”라며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지 않고, 고객들과 직원들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지속적인 사회 공헌 활동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동아쏘시오그룹)

동아쏘시오, '사랑나눔 바자회' 개최

동아쏘시오그룹은 24일 서울 동대문구 본사 앞에서 임직원들과 동대문구 지역주민이 참석한 가운데 ‘사랑나눔 바자회’를 개최했다.

사랑나눔 바자회는 동아쏘시오그룹이 기부 문화 확산과 지역 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지난 2009년부터 매년 진행하고 있는 자선행사다.

동아쏘시오그룹은 바자회에서 동아제약, 동아오츠카 제품을 지역 주민들에게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수익금은 동대문구사회복지협의회에 기부하고 동대문구사회복지협의회는 동대문구 저소득층 및 소외계층 지원사업에 사용한다.

이날 사랑나눔 바자회에서는 동아쏘시오홀딩스, 동아에스티, 동아제약 임직원들로 구성된 자원봉사단이 동아제약 건강기능식품(오메가3, 비타민, 유산균), 구강청결용품(가그린, 칫솔, 치약), 생활용품(밴드), 동아오츠카 음료(포카리스웨트, 오로나민C) 등 다양한 종류의 제품을 판매했다.

동아쏘시오홀딩스 관계자는 “바자회에 참여해 주신 지역 주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지역 사회의 일원으로서 앞으로도 주위의 어려운 이웃들과 지역 사회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쏘시오그룹은 사랑나눔 바자회뿐만 아니라 무의탁 어르신과 노숙인들 위한 ‘밥퍼나눔운동’, 어르신들을 위한 무료 염색 봉사 프로그램 ‘비겐어게인 캠페인’, 관내 밝은 거리 조성을 위한 벽화그리기 봉사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지역 사회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