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증권
현대차證 "CJ대한통운, 택배·글로벌부문 수익성 개선 기대"투자의견 '매수'...목표주가는 19만원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현대차 증권 배세진 연구원은 24일 "CJ대한통운은 올 3월 택배 운임이 전년대비 5% 인상돼 2분기부터 택배부문 수익성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배 연구원은 이날 낸 보고서를 통해 "CJ대한통운은 글로벌 부문의 두 자릿수 매출성장이 지속될 전망"이라며 "글로벌 부문의 효율화 및 시너지 창출로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19만원을 제시했다.

배 연구원은 이에 대한 근거로 올해 3월 택배 평균단가는 전년대비 5.0% 상승한 점을 들었다. 그는 "택배 운임 상승은 향후에도 지속될 전망"이라며 "올해 2분기부터 택배 부문 수익성 개선도 가파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외형성장의 키는 글로벌 부문이라고 봤다. 그는 "CJ대한통운은 2016년부터 공격적인 M&A를 통해 2016~2018년 연평균 39% 매출성장을 기록했고 2019년 이후에도 10% 후반대의 매출성장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향후 주가전망 및 밸류에이션에 대해서는 "CJ대한통운은 2019F P/E 42배 수준에서 거래 중이라 현재 밸류에이션 수준은 다소 부담스러울 수 있다"며 "하지만 글로벌 부문과 택배 부문의 수익성 개선으로 2020년 P/E는 28배 수준까지 하락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