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레저·헬스
CJ CGV, 특별상영관 '씨네&포레' 첫 글로벌 진출...베트남서 큰 인기
사진은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CGV빈콤스타시티 디 캐피탈 극장의 씨네&포레 라운지 입구 전경 모습 (사진제공=CJ CGV)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CJ CGV는 지난달 26일 베트남 하노이의 CGV빈콤스타시티 디 캐피탈에 첫 글로벌 콘셉트 특별관 씨네&포레를 오픈했다고 23일 밝혔다.

씨네&포레는 ‘영화와 숲’이라는 의미로 마음을 안정시키는 그린 컬러와 자연 회귀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한 콘셉트의 상영관이다.

CGV는 이 상영관을 지난해 7월 CGV강변에 첫 선보인 후 국내 관객들의 호응에 힘입어 9개월만에 글로벌 1호관을 개시했다.

베트남 씨네&포레는 숲을 연상하게 하는 인테리어와 하늘에 별이 있는 천장으로 꾸며 자연 친화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좌석은 총 29석으로 1인용 소파 형태의 빈백(25석)과 휴양지 느낌의 카바나(4석)로 구성돼있다. 각 좌석마다 우드 소재의 개별 피크닉 테이블을 비치했다.

이 상영관은 오픈 이후 3주 동안 평균 좌석점유율 50%라는 높은 수치를 기록하며 현지 언론과 관객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었다. 이는 같은 기간 베트남 CGV 일반관 평균 좌석점유율에 비해 15%p(포인트) 높다.

CJ CGV 심준범 베트남 법인장은 “덥고 습한 기후적 특성과 트렌디한 감성의 만남으로 관객들이 씨네&포레에서 쾌적하고 이색적인 즐거움을 느껴보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베트남 관객들이 CGV에서 영화와 기분 좋은 경험을 공유할 수 있도록 다양한 콘셉트 특별관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