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식약처, SNS 마켓 식품 집중 수거·검사 나서다이어트·헬스·이너뷰티 제품 대상 안전관리 강화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정부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판매되고 있는 식품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마켓에서 다이어트, 헬스, 이너뷰티 등을 표방해 판매하고 있는 식품을 대상으로 22일부터 오는 31일까지 10일 동안 집중 수거·검사한다고 22일 밝혔다.

수거대상은 회원 수가 10만 명이 넘는 카페와 페이스북에서 판매되고 있는 ‘다이어트, 헬스, 이너뷰티’를 내세운 제품이다. 예컨대 칼로리 컷팅, 다이어트 커피와 같은 다이어트 제품과 근육강화 등의 헬스 제품, 먹는 콜라겐 등의 이너뷰티 제품을 위주로 검사를 진행한다.

검사항목은 제품의 특성에 따라 식중독균부터 비만치료제, 이뇨제 등 의약품 성분까지 포함된다.

주무부처는 최근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유명 인플루언서가 판매하는 제품이 급증하면서 검사를 실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식약처는 SNS 마켓 판매자가 제품을 판매하면서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하게 하거나 질병 예방 및 치료효과를 내세우는 등의 허위·과대광고 행위도 함께 점검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식품 소비 트렌드를 분석해 새롭게 인기를 끌고 있는 생활밀착형 제품을 집중 수거·검사하는 등 선제적인 식품 안전 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