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경찰,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의장 '살인죄 적용'...검찰 송치골프채 2개 부러지도록 아내 때려 숨지게 해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연합뉴스)

[뉴스워치=이슈팀]유승현(55·구속)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아내를 골프채 2개가 부러지도록 때려 숨지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경찰은 유 전 의장에 대해 상해치사가 아닌 살인죄를 적용하기로 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현재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 수사를 진행중인 유 전 의장의 죄명을 살인죄로 변경,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라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유 전 의장의 휴대전화를 디지털포렌식 분석해 살인을 계획한 것으로 추정되는 다수의 단어가 인터넷으로 검색된 정황을 포착하고 유 전 의장이 아내 A(53)씨를 살해할 의도가 있었다고 판단했다.

또 유 전 의장이 골프채 2개가 부러지도록 A씨를 폭행한 점 등도 죄명 변경을 결정하도록 한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

특히 A씨의 몸에서 폭행에 따른 심장파열과 다수의 갈비뼈 골절도 확인됐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구두소견을 들어 경찰은 유 전 의장이 A씨가 숨질 것을 알았다고 봤다.

뉴스워치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워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유승현 사형으로 2019-05-22 23:45:42

    이런 자는 무기징역이나 사형으로 다뤄줬으면 한다.철저한 안과 밖이 다른 이중인격에 아내를 때려도 된다는 그생각 자체가 글러먹었고,엄마를 죽인 아빠를 둔 두 딸들은 어떨게 성장하고 살아갈 것인가?남자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과 아빠에 대한 붐노감으로 세상을 제대로 살 수 있을지 심히 걱정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