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신한카드, 고령층 대상 맞춤형 금융교육 실시
진미경 신한카드 고객보호팀 팀장이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금융사고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신한카드)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신한카드는 갈월종합사회복지관에서 어르신들의 금융사고 예방과 건강한 금융소비 실천을 위한 금융사고 예방교육을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고령층, 청소년, 장애인, 소상공인 등 금융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맞춤형 금융교육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관할 경찰서인 용산경찰서 전화금융사기 전담반과 사이버수사팀이 함께 참여해 현장에서 발생한 실제 사례를 중심으로 고령자 맞춤형 금융사고 예방교육을 진행했다. 특히 고령층에서 자주 발생하는 납치빙자 사기, 대출 사기 등에 대한 교육이 이뤄졌다.

신한카드는 지난 2015년부터 ‘아름人 금융교실’, ‘아름人 금융탐험대’, ‘아름人 금융캠프’ 등 건강한 금융소비 실천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금융취약계층을 중심으로 교육 대상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추후 을지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점포 운영과 관련된 금융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커뮤니티와 연계한 금융취약계층의 금융사고 피해 예방교육을 통해 신한금융그룹의 미션인 ‘미래를 함께 하는 따뜻한 금융’을 지속적으로 실천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