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하이트진로, 진로 팝업스토어 ‘두꺼비집’ 오픈..."80년대 분위기 그대로 살려"
사진은 진로 팝업스토어 '두꺼비집' 홍대점(좌)과 두꺼비집 내부 모습(우) (사진제공=하이트진로)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하이트진로가 80년대 주점을 현대적 감성으로 재현한 포장마차를 소비자들에게 선보였다.

하이트진로는 소주 진로의 팝업스토어 ‘두꺼비집’ 강남점과 홍대점을 지난 17일 오픈했다고 밝혔다. 이 팝업스토어는 오는 6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두꺼비집은 지난 4월 하이트진로가 새롭게 선보인 진로의 뉴트로 콘셉트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이번 팝업스토어는 80년대 주점의 분위기를 담았다. 출입구 전면과 실내 인테리어를 80년대 당시 거리에서 볼 수 있었던 소품으로 꾸며 진로 전성기의 포장마차 모습을 구현했다. 또한 진로 브랜드 컬러인 ‘스카이블루’를 적용해 밝고 따뜻한 분위기의 주점을 완성했다.

하이트진로는 팝업스토어 두꺼비집에서 당시 추억을 회상할 수 있는 다양한 고객 참여형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추억의 뽑기 게임, 두꺼비 잡기 게임, 추억의 간식 등으로 구성한 ‘두꺼비 오락실’을 상시 운영한다. 또한 성년의 날 이벤트, 직장인 응원 이벤트 등 타겟별 참여 프로그램을 통해 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두꺼비집은 진로의 뉴트로 콘셉트를 오롯이 담아 중·장년층에게는 추억의 공간을, 젊은층에게는 감성 공간으로 즐길 수 있는 주점을 기획하게 됐다”며 “다양한 차별화된 참여형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진로만의 신선한 브랜드 경험을 확산해 나갈 수 있는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