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한화토탈 "공장 가동 정지"...권혁웅 사장, 유증기 유출 사고 사과
17일 오후 1시 17분께부터 충남 서산시 한화토탈 공장 내 스틸렌 모노머 공정 대형 탱크에서 유증기가 분출되고 있다. (사진. 민주노총 제공=연합뉴스)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권혁웅 한화토탈 대표이사가 지난 17일 충남 서산시 대산공장에서 발생한 유증기 유출 사고에 대해 19일 공식 사과했다.

권 사장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규명하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권 대표는 이날 홈페이지에 게시한 사과문에서 "유증기 유출 사고로 지역주민, 협력업체와 주변 공단 여러분에게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고는 공장 내 저장 탱크의 온도가 급상승하면서 탱크 내부의 유증기가 유출되고 악취 등의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며 "추가 사고가 발생하지 않게 신속하게 대응해 탱크 발열을 정상화하고 유증기 유출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사고가 발생한 지역의 공장 가동을 정지했고 전문기관으로부터 정확한 진단을 받아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권 대표이사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관련 기관과의 협조체제를 더욱 공고히 하고 환경과 안전경영에 더욱 노력해 사고 재발을 방지하고 무재해 친환경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지난 17일 오후 1시 17분부터 40여분가량 한화토탈 공장 내 스틸렌모노머 공정 옥외 탱크에서 유증기가 유출돼 인근 주민들이 어지럼증과 구토 증세, 안구 통증 등의 증세를 호소했다.

이 사고로 서산의료원과 중앙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주민이 모두 202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