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고궁청소년문화학교’ 4대 궁·종묘에서 운영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문화재청은 한국의재발견, 우리문화숨결과 함께 여름방학을 맞아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고궁청소년문화학교’를 4대 궁(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과 종묘에서 오는 28일부터 8월 22일까지 운영한다.

‘고궁청소년문화학교’는 초등학생들이 고궁의 역사를 바로 알고 궁중 문화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1989년부터 매년 여름방학에 실시되는 26년 전통의 대표적 청소년 대상 궁궐 프로그램이다. 고궁에서 시행 중인 활용 프로그램 중 유일하게 청소년만을 대상으로 하는 맞춤형 교육과정으로, 매년 높은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2015년도 ‘고궁청소년문화학교’는 오는 28일부터 4주 동안 고궁별로 정해진 요일에 주 1회씩(09:30~11:30) 총 4회 운영한다. 각 고궁의 운영 요일은 ▲ 화요일은 창덕궁 ▲수요일은 경복궁 ▲목요일은 덕수궁 ▲금요일은 창경궁 ▲ 토요일은 종묘이며, 대상 궁궐의 역사와 사건, 인물, 궁중문화 등을 들려주는 이론 강의와 현장답사, 체험학습 등으로 진행된다.

3~6학년 초등생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3~4학년, 5~6학년 반으로 나누어 각 반별로 70명씩 모집한다. 참가신청은 20일 오후 1시부터 인터넷(http://chaedu.org)을 통해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참가 횟수는 지난해와 같이 학생 1명이 4대 궁과 종묘 모두를 참여할 수 있으나, 고궁별 참여 횟수는 1회로 제한된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접수 방법, 교육 시간 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문화재청과 각 궁궐, 종묘관리소 누리집의 공지사항을 참고하면 된다.

‘고궁청소년문화학교’는 초등학생들에게 역사 속 살아 숨 쉬는 고궁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유산인 궁궐에 대한 올바른 역사적 가치를 심어주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