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바른미래당 다시 내홍 폭발, 최고위서 손학규 사퇴 놓고 정면충돌오신환 및 바른정당계 vs 손학규계 충돌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는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17일 손 대표 측과 정면 충돌했다.

이날 오 신임원내대표의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손 대표 측 인사들과 바른정당계 인사들이 날선 비판이 오간 것이다.

오 원내대표와 지난달 8일 이후 한달여 만에 회의에 복귀한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은 전체 참석자 6명 중 4명이라는 수적 우위를 바탕으로 손 대표 사퇴를 촉구하며 면전에서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그러나 손 대표가 이날도 사퇴요구를 정면으로 거부하고 '끝까지 버티겠다'고 배수진을 치면서 오 원내대표 선출로 새 국면에 접어든 바른미래당이 또다시 갈등의 소용돌이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손학규 측 vs 바른정당 측 최고위서 정면 충돌

이날 최고위는 김수민 최고위원이 결석하고 주승용 최고위원이 중간에 나가며 6명으로 진행됐다. 손 대표가 앞서 해임한 당직자 13명을 원복하겠다고 약속하는 '화합' 발언으로 시작했지만, 오 원내대표가 마이크를 넘겨받으면서 분위기는 180도 변했다.

오 원내대표는 "어제 손 대표가 같은 당 동지를 '수구 보수'로 매도하고 의원들의 총의를 '계파 패권주의'라고 비난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큰 어른으로서 용단을 내려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며 "또 패권주의, 수구 보수 표현을 이 자리에서 사과하라"고 손 대표를 몰아세웠다.

또 하 최고위원은 "올드보이·수구세력의 당내 청산이 급선무"라며 손 대표 퇴진 주장에 목소리를높였다. 하 최고위원은 "손 대표는 부인하지만 이번 원내대표 선출의 총의는 사실상 손 대표 불신임이고 탄핵 의결"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회의 테이블 끝에 앉아 있던 손 대표의 측근 임재훈 의원을 향해 "(최고위원이 아닌데) 왜 오셨냐. 자리를 비워달라"고 요구하며 기 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권 최고위원은 손 대표 등 뒤 백드롭(뒷걸개)에 적힌 당 구호 '화합, 가장, 개혁'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이 백드롭이 무엇이냐. 화합, 자강, 개혁이다. 자강이 무엇이냐"라고 소리를 질렀다.

그는 손 대표의 '패권주의·수구 보수' 발언을 문제삼으며 "의원들이 화합, 자강을 결의한지 며칠 지나지도 않았다. 이것을 깨고 찬물을 끼얹는 발언을 왜 하시느냐. 이는 (이언주 의원의) '찌질하다' 발언보다 더 큰 해당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최고위원은 손 대표가 민주평화당 의원들에게 입당을 권유하며 '유승민을 몰아내자'고 했다는 평화당 박지원 의원의 발언을 놓고 "박 의원에 대한 법적 대응을 천명하라"며 손 대표를 다그쳤다.

사면초가에 몰린 손 대표를 옹호한 건 바른정당계 3인이 최고위에 불참하는 사이 손 대표가 지명한 문병호 최고위원이 유일했다.

문 최고위원은 "우격다짐으로 대표를 망신 주거나 대표 몰아내기로 몰아가선 안 된다"며 "따지고 보면 3분이 보이콧을 한 게 비정상의 시작 아니냐"고 했다.

그러자 오 원내대표는 곧바로 "지명직 최고위원 또한 손 대표의 아바타"라며 "이 당이 손학규 당이냐, 손학규는 혼자 남은 고립된 상황"이라고 맞받아쳤다.

이날 회의에서 바른정당계는 ▲ 문병호·주승용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 무효 ▲ 정책위의장·사무총장 등 당직 인사에 대한 최고위 과반 의결 의무화 ▲ 지도부 재신임 투표 등을 최고위에 안건으로 상정하자고 주장했다.

그러나 약 20분간 이어진 비공개회의에서 손 대표는 이를 모두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공석인 정책위의장, 사무총장, 수석대변인에 자신과 가까운 채이배, 임재훈, 최도자 의원을 각각 임명하려 했으나 바른정당계 반발로 무산됐다.

손 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사퇴하지 않는다. 죽음의 길로 들어섰다"며 "이것으로 당을 살리고 총선에 승리하겠다는 게 제 입장"이라고 사퇴요구에 응하지 않을 것을 거듭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가 어제 기자간담회의 패권주의·수구 보수 발언으로 선전포고를 했다. 옆에 앉아 웃으며 아무 일 없다는 듯 넘어갈 수 없다"며 퇴진 공세를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김도형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