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현대카드, 코스트코 론칭 1주일 남아
(사진=현대카드)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현대카드는 코스트코와의 파트너십 론칭이 1주일 앞으로 다가왔다고 17일 밝혔다.

오는 24일부터는 전국 모든 코스트코 매장과 온라인몰에서 현대카드와 현금 결제만 가능해지며 기존 결제카드는 사용할 수 없다.

현대카드 결제 개시 시점이 다가오면서 이번 달 상품 상담과 발급을 위해 코스트코 매장 인근 현대카드 영업소를 방문한 고객이 전월 대비 2배 가까이 늘었으며 카드 신청 역시 65% 이상 증가했다.

현대카드는 자사 카드가 없는 코스트코 고객들을 위해 대표 카드 상품들의 특징을 소개했다.

대표 상품 라인인 현대카드M 계열 카드들은 카드 사용처와 이용실적에 따라 결제금액의 0.5~4%가 M포인트로 적립된다. 이렇게 쌓은 M포인트는 현대·기아차 구매와 외식, 쇼핑, 문화·레저 등 다양한 영역의 3만7천여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하다.

높은 포인트 적립률과 다양한 사용처를 바탕으로 현재 M포인트 이용 고객은 650만 명을 넘어섰고 연간 포인트 사용률(연간 포인트 사용액·포인트 적립액) 역시 94%에 육박한다. 상시 사용처 이외 매월 시기적 특성 등을 반영해 다양한 특별 혜택을 제공하는 ‘M포인트 Special’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직관적인 캐시백 혜택을 원하는 고객은 현대카드X 계열 카드를 선택하면 좋다. 이 카드는 해당 월 카드 사용액이 50만원 이상이면 이용금액의 0.5%, 100만원 이상이면 1%를 캐시백 해준다. 캐시백 혜택은 적립 한도나 횟수 등에 제한 없이 매달 카드를 사용한 만큼 주어진다.

백화점, 주유소, 온라인쇼핑몰 등 시기 별로 지정된 추천 적립처에서는 5% 특별 캐시백(월 최고 3만원) 혜택이 제공되고 카드 사용기간에 따라 연간 적립한 캐시백의 최고 10%를 보너스 캐시백으로 선사한다.

코스트코를 자주 찾는 고객이라면 기존 코스트코 특화 상품보다 리워드 포인트 적립률이 최고 3배 높은 ‘코스트코 리워드 현대카드’를 주목할 만하다. 이 상품은 연간 50만 포인트까지 코스트코 매장과 온라인몰에서 당월 카드 이용금액이 50만원 이상이면 결제금액의 3%, 50만 원 미만이면 1%를 리워드 포인트로 적립해준다.

생활밀착형 가맹점에서는 특별 적립 혜택이 주어진다. 커피·베이커리, 편의점, 극장, 대중교통 이용 시 당월 카드 이용금액이 50만원 이상이면 결제금액의 2%, 50만 원 미만이면 1%가 리워드 포인트로 적립된다.

코스트코 매장과 생활밀착형 가맹점을 제외한 일반 가맹점에서는 이용실적에 상관 없이 1% 적립 혜택을 누릴 수 있으며 적립한 리워드 포인트는 매년 12월 바우처로 교환해 코스트코에서 사용 가능하다.

현대카드 발급을 원하는 고객은 현대카드 홈페이지와 앱에서 편리하게 신청할 수 있다. 심사를 통과하기만 하면 실물카드 수령 전에도 스마트폰 앱카드를 먼저 발급받아 사용 가능하다. 코스트코 쇼핑 전·후에 현대카드를 신청하고자 하는 고객들은 전국 모든 코스트코 매장 인근에 있는 현대카드 영업소를 방문하면 된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