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저축은행중앙회, RBA기반 자금세탁방지시스템 구축
(사진=저축은행중앙회)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저축은행업계가 위험기반접근(RBA: Risk-based Approach) 방식의 자금세탁방지시스템을 새로 구축하고 자금세탁방지업무를 한층 강화한다고 17일 밝혔다.

중앙회는 7개월 준비를 거쳐 ‘특정금융정보법’의 요구에 맞춘 새로운 자금세탁방지시스템을 지난 4월 29일부터 시범 운영하고 안정화를 거쳐 16일 오픈행사를 진행했다.

현재 우리나라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상호검사를 받고 있고 7월 1일 시행되는 특정금융정보법 개정안이 내부 임직원의 업무지침 준수 및 감독 의무를 부과하며 의무 불이행에 대한 제재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금융권이 그 대비에 여념 없는 가운데 저축은행도 자금세탁방지 관련 리스크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선 것이다.

중앙회는 시스템 적용과 함께 저축은행이 자금세탁방지 관련 업무를 철저히 이행할 수 있도록 6월부터 저축은행 담당 임직원에 대한 교육 실시 및 내부통제시스템을 지속 보완할 예정이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