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5번째 주인공 '퀸' 확정
(사진=현대카드)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현대카드가 오는 2020년 1월 18일과 19일 양일간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5 QUEEN’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현대카드 슈퍼콘서트는 퀸(QUEEN)의 첫 단독 내한공연으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된다.

지난 1971년 영국에서 결성된 퀸은 프레디 머큐리(Freddie Mercury/보컬·피아노)와 브라이언 메이(Brian May/기타·보컬), 존 디콘(John Deacon/베이스), 로저 테일러(Roger Taylor/드럼·보컬)로 구성된 4인조 밴드로 1973년 셀프 타이틀 앨범 [QUEEN]으로 본격적인 음악활동을 시작한다.

데뷔 이후 총 15장의 정규 스튜디오 앨범을 발매한 퀸은 세기의 명반으로 손꼽히는 [A Night at the Opera]를 비롯해 [Sheer Heart Attack], [News of the World], [A Day at the Races], [The Game] 등을 선보이며 전 세계적으로 2억 장이 넘는 누적 음반 판매고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퀸과 리드보컬이었던 프레디 머큐리의 삶을 다룬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1천만 명에 가까운 관객을 불러모으며 대한민국에 퀸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영화를 여러 번 다시 보는 ‘N차 관람’과 관객들이 극장 안에서 퀸 노래를 함께 부르며 영화를 보는 ‘싱어롱 상영회’가 인기를 모으고 수십 년 전 퀸의 명곡들이 국내 음원 차트에서 역주행 하는 등 퀸 신드롬은 영화계를 넘어 하나의 문화현상으로 급부상했다.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5 QUEEN은 7월 캐나다 벤쿠버에서 시작되는 퀸의 월드투어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이번 공연에서는 퀸의 오리지널 기타리스트인 ‘브라이언 메이’와 드러머 ‘로저 테일러’ 그리고 2012년부터 프레디 머큐리의 빈 자리를 채우고 있는 아메리칸 아이돌 출신의 보컬리스트 ‘아담 램버트’가 함께 무대에 오른다. 아담 램버트는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퀸과 총 170회 이상의 공연을 진행해 환상적인 팀워크로 270만 명의 관객을 사로잡았다.

공연의 티켓은 스탠딩 R이 16만5천원, 스탠딩 S가 15만4천원이다. 지정석은 VIP석이 18만7천원, R석이 17만6천원, S석이 15만4천원이며 A석과 B석은 각각 12만1천원과 11만원이다. 모든 티켓은 현대카드로 결제 시 20% 할인(1인 최대 4매) 혜택이 제공된다.

티켓은 인터파크와 예스24에서 판매되며 현대카드 소지자는 사전 예매를 통해 6월 13일 낮 12시부터 티켓을 구매할 수 있다. 일반예매는 6월 14일 낮 12시부터 진행된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25번째 현대카드 슈퍼콘서트는 전설적인 밴드 퀸의 시대를 초월한 명곡들을 폭발적인 라이브로 경험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