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삼성카드, 코스트코 제휴카드 교체 없이 사용처 확대
(사진=삼성카드)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삼성카드는 오는 23일 코스트코와의 제휴 계약이 종료됨에 따라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존 코스트코 제휴 카드의 서비스를 변경해 제공한다고 15일 밝혔다.

코스트코 사용 금액의 1%를 코스트코 포인트로 적립(월 1만 포인트 한도) 해주는 기존 제휴카드 서비스는 3대 할인점(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에서 사용한 금액의 1%를 삼성카드 빅포인트(월 1만 포인트 한도)로 적립해주는 서비스로 변경된다.

변경된 서비스는 제휴 계약 종료 후 24일부터 적용되며 별도 카드 교체 없이 기존 코스트코 제휴카드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대상 카드 상품은 ▲코스트코 리워드 삼성카드 ▲코스트코 아멕스 삼성카드 ▲코스트코 삼성카드 등 3종이며 이용 고객의 불편 해소를 위해 포인트 적립처 및 사용처를 확대 변경한다.

빅포인트 적립으로 변경되면 기존에는 코스트코 제휴카드 사용자가 적립포인트를 바우처로 전환해 코스트코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으나 향후에는 이마트 트레이더스, 11번가, 메가박스, 파리바게뜨 등 다양한 포인트 가맹점에서 사용이 가능하고 연회비 납부 및 결제 대금 차감 등 포인트 사용 범위가 더욱 확대되게 된다.

코스트코 제휴카드 이용 고객이 카드 분실이나 유효기간 만료 등으로 갱신 발급할 경우에는 '마트엔 삼성카드'나 '마트베이직 삼성카드'로 재발급 받아 변경된 서비스를 동일하게 적용 받을 수 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코스트코 제휴 계약 연장을 위해 최선을 다했으나 제휴 종료로 인해 삼성카드 회원님께 불편을 드린 점 양해를 부탁드린다”라며 “앞으로 국내 주요 할인점에서 더 큰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