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신한카드, 베트남·카자흐에 디지털 신용평가 도입
(사진=신한카드)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신한카드는 업계 최초로 카자흐스탄과 베트남 등 해외 현지법인을 대상으로 디지털 신용평가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15일 밝혔다.

디지털 신용평가는 금융거래 데이터의 축적과 공유가 불충분한 환경에서 모바일, 인성 평가, 거래 정보, 웹 로그 등 비금융 데이터와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해 고객의 신용도를 판단하는 새로운 신용평가 기법이다.

신흥시장(이머징 마켓)의 경우 신용평가 시스템이 보편화돼 있지 않고 관리 정보의 질도 낮다. 이에 국가별 환경에 맞는 신용도 판단 지표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다.

신한카드는 오는 6월 말에 카자흐스탄 현지 법인인 신한 파이낸스를 대상으로 모바일 데이터 기반의 신용평가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다.

앱을 통해 캘린더 기능 사용 여부, 휴대폰 사양, 블루투스를 통한 자동차 연결 이력 등 휴대폰 내 고객의 정보를 수집해 신용도를 판별한다. 특히 외부 핀테크 업체와의 협업 등을 통해 디지털 신용평가 모형을 더욱 활성화할 예정이다.

베트남 현지 법인(SVFC)에는 코리아크레딧뷰로(KCB)와 서울대학교 심리학과가 공동 개발한 ‘신용 성향 평가 모형’을 도입한다. 자기 통제, 돈에 대한 태도, 위조 진술 여부 등에 관해 설문 조사를 하고 이를 토대로 신용도를 예측하는 방법이다.

이번 디지털 신용평가 모델의 해외 법인 도입은 신한카드의 사내 벤처인 ‘하이 크레딧’ 주도로 추진하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카드의 빅데이터 분석 노하우와 디지털 경쟁력 결합을 통해 해외 법인이 보다 체계적인 사업을 전개할 수 있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리스크 관리력 고도화 및 현지 고객에 대한 인사이트 제공을 통해 글로벌 해외 법인의 질적 성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