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오신환, 바른미래 새 원내대표로 선출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최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등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가 당 지도부에 의해 국회 사법개혁특위 위원직에서 강제 사임된 오신환 의원이 15일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오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선거에서 24표 중 과반을 득표해 김성식 의원을 제치고 신임 원내대표가 됐다. 오 원내대표의 임기는 1년이다.

오 신임 원내대표는 당선 소감을 통해 "우리 당이 결의한 화합, 자강, 개혁의 길을 가기 위해 지난 과거에 통합했다"며 "최선을 다해 그 역할을 수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통합하는 과정에서 바른정당 출신 진영의 대리인으로서 의사결정을 하고 판단을 한 적이 없다"며 "앞으로 당이 화합해야하며 많이 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경선은 국민의당 호남계 지지를 받은 김 의원과 유승민계인 오 의원 간의 대리전 구도로 진행됐다. 그러나 중립 노선이었던 이태규, 이동섭 등 안철수계 의원들이 오 의원을 지지하고 나서면서 승부가 갈렸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오 의원이 원내대표로 선출됨에 따라 당장 손학규 대표의 퇴집 압박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오 신임 원내대표는 "변화의 첫 걸음은 지도부 체제의 전환"이라며 "손 대표도 오늘 결정에 있어서 매우 무겁게 받아들이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 의원은 손 대표를 조만간 찾아가 거취 표명을 요구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안철수, 유승민 전 대표의 조기 등판론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원내대표 겨언에서 안, 유 두 계파가 연합전선을 구축한 만큼 손 대표 사퇴를 요구한 뒤 공동 대표 체제로 보귀할 수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오 신임 원내대표는 "유승민 전 대표, 안철수 전 대표 두분이 당을 창당한 창업주로서 그 책임감이 그 이전보다 더 커졌다고 생각한다"며 "구성원들과 함께 논의해서 (안철수, 유승민 체제가) 발현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가겠다"고 밝혔다.

선거법 및 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도 불투명해졌다는 게 정치권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반발했지만 김관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이를 강행한 만큼 이를 다시 정상화시켜야 한다는 게 바른정당계의 시각이다.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 지정을 완료했지만 관련 법안이 본회의 안건으로 상정되기까지 최대 300일 이상이 남은 만큼 법안을 수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강제사임보임 된 권은희 의원과 자신을 원상복귀시킨다는 방침이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