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상생워치] 유통업계, 사회공헌 프로그램 실시GS·SPC, 청소년 직업 체험 및 한부모가정 지원
(사진제공=GS리테일)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국내 유통업계가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청소년들의 다양한 직업 체험활동을 위한 교육부터 소비자 참여를 이끄는 포인트 캠페인을 통한 한부모 가정 지원도 아끼지 않는다.

GS리테일, 청소년 직업체험 ‘GS꿈채우미’ 교육 진행

GS리테일이 지역사회 청소년들에게 유통 현장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있다.

GS리테일은 15일 교육부 지원 기관인 사단법인 하눅자원봉사문화 및 지역아동센터와 연계해 취업을 희망하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직업체험 교육 ‘GS꿈채우미’를 시작한다.

GS꿈채우미는 15일부터 2020녀 5월까지 1년 동안 ‘자유학기제’를 신청한 중·고등학생 12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자유학기제는 중·고등학교 과정 중 한 학기 또는 두 학기동안 지식과 경쟁 중심에서 벗어나 학생 참여형 수업을 실시하며 학생의 소질과 적성을 키울 수 있는 다양한 체험활동을 중심으로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제도다.

GS리테일은 매주 1회 총 4시간 동안 2~3명의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오프라인 GS수퍼마켓(GS THE FRESH)과 장보기 쇼핑몰 GS프레시 디지털센터에서 기본 서비스 이론 및 현장교육을 동시에 진행한다. 청소년들은 GS수퍼마켓 매장과 GS프레시 디지털센터의 레이아웃 및 각 코너별 간단한 소개와 상품 안내를 받고 서비스 이론교육을 받는다. 그 후 매장에 상품들을 진열하고 유통기한을 점검하는 기본 활동부터 상품 입고 프로세스, 배치, 피킹, 재고 효율화 및 운영관리 등 유통업체 현장의 실무를 직접 체계적으로 체험한다.

GS리테일은 향후에도 오프라인 점포와 센터 등 유통 인프라를 활용해 청소년들이 건강한 지역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며 사회공헌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GS리테일 김시연 사회공헌 담당자는 “미래의 꿈나무인 청소년들에게 진로와 직업에 대한 경험을 효과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직업체험 프로그램 ‘GS꿈채우미’를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GS리테일은 유통업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지역사회와 학교, 청소년들을 유기적으로 연계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들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SPC그룹)

SPC그룹, 소비자 참여 해피포인트 캠페인 통해 한부모가정 지원

SPC그룹의 사회공헌 재단인 ‘SPC행복재단’이 ‘SPC해피쉐어(Happy Share) 캠페인’을 통해 마련한 기부금을 저소득 한부모가정에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SPC해피쉐어 캠페인은 해피포인트 어플리케이션(이하 해피앱)에 소개된 사연에 소비자가 응원 댓글을 남기거나 이를 SNS에 공유하면 SPC행복한재단은 소비자가 참여한 만큼 일정액을 대신 기부하는 사업이다.

이번 행사는 SPC그룹 디지털마케팅 전문계열사 ‘SPC클라우드’가 운영하는 멤버십 서비스인 해피포인트의 해피스토리를 통해 지난 3월 21일부터 4월 21일까지 진행됐으며 캠페인 시작 20일만에 5천명의 고객이 참여해 목표액 1천만원 적립이 조기 달성되는 등 큰 호응을 얻었다.

앞서 SPC행복재단은 지난 14일 오후 기부금 전달식을 갖고 한국 한부모가족복지시설협회를 통해 총 1천만원의 기부금을 한부모가족 5개 가정에 전달했다. 이번 행사를 포함해 SPC행복한재단은 2017년 말부터 3만여 명의 고객 참여로 한부모가족 23가정에게 총 5천만원을 전달했다.

SPC행복재단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한부모가족을 응원하고 있다는 따뜻한 마음이 잘 전달되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사업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