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생명보험재단, 전남 고흥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 개최
조경연 생명보험재단 상임이사(왼쪽), 김기홍 고흥군 부군수. (사진=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전남 고흥군에서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을 갖고 농촌 지역 농약음독자살 예방을 위한 농약안전보관함을 1181가구에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통계청에 따르면 고흥군의 인구 십만 명당 자살률은 지난 2015년 37.9명에서 2016년 47.3명으로 급등한 이래 2017년 31.5명까지 감소했으나 전국 평균인 24.3명과 비교했을 때 아직까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농약을 사용한 음독 자살률은 23.8%에 이르며 전국 평균인 6.7%의 4배 가까이 돼 전남 고흥 주민들의 충동적인 음독자살 예방을 위한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이 필수적인 상황이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고흥군을 올해 열세 번째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지역으로 선정하고 1181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을 전달하며 지역 사회 전반에 생명존중 안전망 구축에 나섰다. 마을 이장 및 부녀회장을 생명사랑지킴이로 임명해 자살 고위험군 지역주민을 발견하는 대로 전문가에게 인계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농약안전보관함 사용 실태를 지속 모니터링해 효율성을 높이도록 했다.

또 정신건강 의료비 지원과 함께 지역정신건강센터와 연계해 우울감을 보이는 주민을 집중 관리하는 등 농촌 지역 자살 예방을 위한 프로그램을 전개하고 있다.

조경연 생명보험재단 상임이사는 “자살예방을 위한 첫걸음은 우울감과 외로움을 보이는 지역 주민을 재빨리 발견해 그들에게 먼저 손을 내미는 것”이라며 “생명지킴이를 비롯한 주민 모두가 생명존중문화 확산 및 건강한 지역 사회 조성을 위해 함께 힘을 합쳐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