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패션·뷰티
[뷰티워치] 화장품업계, 유명 유튜버들과 협업해 고객 잡기 나서LG생건 · 신세계인터 비디비치, 브랜드 론칭 및 제품 출시
사진은 LG생활건강이 원밀리언과 협업한 온라인 전용 화장품 '밀리언 뷰티'를 들고 있는 원밀리언 안무팀 (사진제공=LG생활건강)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국내 화장품업계가 소비자들의 영향력이 큰 유튜브 크리에이터와 함께 콜라보레이션 해 고객 잡기에 나섰다. 업계는 유튜브 구독자 100만 명이 넘는 유명 유튜버들과 협업해 브랜드를 론칭하고 상품을 출시했다. 

LG생건, 1500만 팔로워 원밀리언과 협업...’밀리언뷰티’ 론칭

LG생활건강이 지난 9일 세계적인 안무 크리에이티브 팀 ‘원밀리언댄스스튜디오’와 함께 개발한 온라인 전용 화장품 브랜드 ‘밀리언 뷰티’를 새로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밀리언 뷰티는 획일화된 기준의 ‘뷰티’를 거부하고 자신만의 개성과 아름다움을 표현하길 원하는 수많은(Million) 사람을 위한 퍼스널 케어 브랜드다. 밀리언 뷰티는 브랜드 철학과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화장품을 선보이기 위해 제품 기획단계부터 ‘원밀리언’팀과 함께 진행했다.

원밀리언 안무팀은 춤을 통해 전 세계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글로벌 안무 크리에이브 팀이다. 안무 창작을 넘어 하나의 브랜드로 인기를 얻고 있으며 대표 유튜브 채널은 1500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거느리고 있다.

이번 밀리언 뷰티 브랜드 개발에 참여한 안무가는 Lia Kim(리아 킴), 명미나 등이다. 리아킴은 원밀리언팀의 대표 안무가로 트와이스 ‘TT’, 선미 ‘가시나’ 등의 안무를 제작했다. 명미나는 제시의 ‘GUCCI’, 박재범의 ‘ALL I WANNA DO’ 등의 안무가로 잘 알려져 있다.

밀리언 뷰티는 브랜드 론칭과 함께 ‘하이드레이트 미 아쿠아 에이드 크림’, ‘하이드레이트 미 스킨 퀵 에이드 미스트’, ‘커버 미 소프트 톤업크림’, ‘커버 미 글로우 쿠션’, ‘스프레이 미 바디스프레이’ 등 5개 제품을 선보였다.

이 브랜드는 인플루언서를 통해 소비자와 직접 소통하고 판매하는 SNS 마켓을 주요 유통 채널로 활용할 예정이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밀리언 뷰티는 수많은 사람들이 각자의 가치 있는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밀리언 뷰티는 원밀리언을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도 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라뮤끄 립키트 유튜브 영상 (사진제공=신세계인터내셔널)

신세계인터 비디비치, 유명 뷰티 유투버 ‘라뮤끄’와 손잡고 ‘라뮤끄 립 키트’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널의 화장품 브랜드 비디비치(VIDIVICI)는 유명 뷰티 유투버 ‘라뮤끄’와 함께 립 드레스 인기 색상 3종으로 구성된 ‘라뮤끄 트리오 립 키트’를 출시했다.

이번에 비디비치와 협업한 라뮤끄는 유튜브 구독자 141만명을 거느린 뷰티 크리에이터로 누적 조회수 1억 5백만을 기록하며 뷰티 업계에서 높은 영향력을 자랑한다.

새로 선보인 ‘라뮤끄 트리오 립 키트’는 기존 립 드레스 10가지 색상 가운데 라뮤끄가 직접 선택한 색상인 핑크 티팟, 퀸 오브 하트, 메이플 베니어 3종으로 구성된 특별 립 세트다.

일상에서 사용하기 좋은 누드 베이지, MLBB, 클래식 레드 등의 활용도 높은 색상 위주로 구성돼 있으며 매트한 벨벳 제형의 립 플루이드가 건조함 없이 입술을 얇고 부드럽게 감싸준다. 특히 뾰족하고 긴 어플리케이터가 섬세한 립라인을 만들어준다.

더불어 이번 상품 출시와 함께 라뮤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제품 활용법과 색상 별 메이크업 연출법이 담긴 영상도 공개됐다. 라뮤끄는 이 영상에서 비디비치 립 드레스 3종을 활용한 데일리 메이크업 방법을 제안했다. 해당 동영상은 게시 일주일만에 조회수가 10만건을 넘어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널 비디비치 관계자는 “밀레니얼 세대들은 영상을 통해 화장법을 배우고 영상 속 사용 후기를 보고 제품을 구매할 정도로 동영상에 열광한다”면서 “인기 뷰티 유투버가 제안하는 생동감 넘치는 화장법을 직접 따라 할 수 있어 좋은 반응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