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文대통령 "투자·일자리 등 경제 위한 일이라면 누구든 만난다"취임 2주년 기념 KBS 특집대담서 밝혀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두고 9일 KBS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둔 9일 밤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된 KBS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 "투자를 늘리고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에 도움 되는 것이라면 대기업이든 중소기업이든 벤처기업이든 누구든 만날 수 있고 방문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이 재벌을 만나면 친(親)재벌이 되고 노동자를 만나면 친노동자가 되겠느냐"며 "그날 (지난달 30일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방문을 앞두고 오전 국무회의에서는 대기업 오너들이 회사에 대해 횡령·배임 등 범죄 저지르고도 계속 경영권을 가지지 못하도록 시행령을 개정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것이 반재벌이겠나. 그런 것은 상투적인 비판"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취임 후 처음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함께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을 방문하는 등 대기업 오너와의 만남이나 기업 방문을 이어가고 있다.

이를 놓고 '대기업 감싸기', '재벌성장으로의 회귀' 아니냐는 일각의 해석이 제기되자 문 대통령은 선을 그은 것이다.

그러면서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한 대법원 판결을 앞둔 이재용 부회장과의 만남에 대해) 재판을 앞두고 봐주는 것 아니냐, 사법부의 독립성을 훼손하는 것 아니냐는 말씀이 있을 수 있다"며 "재판은 재판이고 경영은 경영, 경제는 경제"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힌 수소차·시스템 반도체·바이오 산업 등이 '대기업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점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시스템 반도체 가운데 설계하는 팹리스(Fabless) 분야는 설비가 필요 없기 때문에 중소기업에 적합한 업종"이라며 "또한 바이오 헬스 분야도 오히려 중소기업들이 약진하는 분야고, 경차 전기차, 상용차 전기차 부분은 중소기업이 오히려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