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한전 - 전기차 충전사업자, 공용충전기 제공 협약 체결
이준호 한전 에너지신사업처장(가운데)와 4개 충전사업자 대표들이 공용충전기 제공 및 이용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제공=한전)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한국전력은 9일 제주 국제전기차 엑스포 행사장에서 4개 전기차 충전서비스 사업자와 '한전 공용충전기 제공 및 이용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전은 공용 충전인프라를 충전사업자에게 개방하고 충전사업자는 한전의 충전인프라를 활용, 고객들에게 다양한 전기차 충전서비스를 제공한다.

더불어 한전 공용충전기를 제공받는 사업자는 기존 3개사에서 7개사로 늘어나게 되며 한전과 협약된 사업자의 회원은 한전의 공용충전기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충전사업자는 한전이 구축한 공용 충전인프라를 활용해 초기 투자비를 절감할 수 있어 안정적인 사업여건을 확보할 수 있고 다양한 서비스 모델 개발을 통해 전기차 충전시장 활성화가 기대된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이준호 한전 에너지신사업처장, 정민교 대영채비 대표, 박용희 소프트베리 대표, 유동수 에버온 대표, 한찬희 파워큐브코리아 대표가 참석했다.

한전 관계자는 "공용 충전인프라의 개방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파트너사와 함께 다양한 서비스 모델을 개발, 전기차 충전서비스 시장 활성화 및 고객서비스 향상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