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패션·뷰티
에이블씨엔씨, 영업 손실 23억원으로 확대...전년比 97.54% 증가
(사진제공=에이블씨엔씨)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미샤와 어퓨 브랜드를 가지고 있는 화장품 기업 에이블씨엔씨가 올해 1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증가했으나 영업 손실은 확대됐다. 

에이블씨엔씨는 올해 1분기 매출 915억원, 영업 손실 23억원, 당기순손실 1억 8700만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6% 증가했으나 영업 손실은 지난해 1분기에 비해 97.54%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4억 4800만원에서 적자 전환했다.

에이블씨엔씨의 올해 1분기 매출은 최근 인수 합병한 3사(미팩토리, 제아H&B, 지엠홀딩스)의 영향과 올 초 출시한 ‘데어루즈’, ‘보랏빛 압축 크림’ 등 신제품의 선전으로 증가했다.

다만 영업손실이 확대된 것은 TR 등 신규 브랜드 론칭과 홈쇼핑 진출, 노후 점포 리모델링 등 활발한 투자활동으로 인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투자와 노력들이 곧 결실을 맺을 때가 올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에이블씨엔씨는 항상 연초에 비해 연말로 갈수록 더 좋은 실적을 내 왔던 만큼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