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핫뉴스
끝장대치 이어가는 바른미래...8일·9일이 '의총분수령'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시간이 갈수록 커져만 가고 있다. 

손학규 당대표·김관영 원내대표의 사퇴론을 놓고 당내 계파간의 '강 대 강' 대치가 이어지며 감정의 골만 깊어지는 형국이다. 

김관영 역공 "유승민 3번 달고 나올수 있나"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7일 당내 의원들의 사퇴요구에 대해 "지금 상황을 견디기 힘들다고 원내대표직을 던지는 것은 정치인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특히 그는 "유승민 의원 등 당을 흔드는 분들에게 묻겠다. 다음 총선에서 기호 3번을 달 것인가, 2번과 함께 할 것인가, 아니면 아예 2번으로 나갈 것인가"라며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연대를 감안하거나 눈치 보는 상황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현재의 의석분포로 총선이 치러질 경우 바른미래당은 '기호 3번'을, 한국당은 '기호 2번'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자신들의 사퇴 요구에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과 연대·통합하려는 바른정당계 의원들의 계산이 깔려있다는게 현 지도부의 판단인 셈이다.

실제로 김 원내대표는 "보수를 빙자한 반개혁세력이 여론조사에서 수치를 더 받는다고 해서 그쪽으로 눈을 돌리는 건 창당 정신을 망각하는 기회주의적인 해당 행위"라며 "지금 할 것은 창당 정신에 입각해 바른미래당에 뼈를 묻겠다는 선언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두가 바른미래당 이름으로 기호 3번을 달고 한국당·더불어민주당과의 연대·통합 없이 당당히 총선에 나가서 심판을 받겠다는 의사표시를 한다면 저는 즉시 관두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의 존재가 내년 총선에서 바른미래당 이름으로 기호 3번을 달고 선거에 임하는데 있어서 장애가 된다면 언제든지 관두겠다"며 "그러나 지금은 그 과정을 볼 때 매우 우려스럽다"고 했다.

유승민·안철수계의 사퇴 요구를 반개혁세력과 투쟁이라며 사실상 거부 의사를 명확히 한 것이다.

사실상 현재 당 운영은 마비, 의총 분수령 맞을듯

문제는 대치상황이 장기화할 경우 당무 마비를 넘어 결국 분당 수순에 이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는 점이다.

현재 당의 주요 의사결정 기구인 최고위원회의는 의결정족수를 채우지 못해 파행 중이며 원내대책·정책회의 역시 '반쪽 회의'에 그치는 상황이다.

바른정당계 의원 8명 전원과 당 정책위의장인 권은희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당 출신 의원 7명 등 15명의 의원은 이날 지도부 재신임을 묻기 위한 목적의 의원총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며 맞불을 놨다.

이들은 앞서 현 원내지도부의 퇴진 필요성에 공감했으며 이를 '의결'하기 위한 의총을 열자고 결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원권 정지 중인 의원(박주현·이상돈·장정숙)과 당 활동을 하지 않는 박선숙 의원을 제외한 바른미래당 재적의원 25명의 절반을 넘는 숫자다.

바른미래당 당헌에 따르면 재적의원 4분의 1 이상의 의총 소집요구가 있으면 원내대표는 2일 안에 의총을 열어야 한다. 김 원내대표 측은 8일 또는 9일 개최 의사를 밝힌 상황이다.

이들은 의총에서 김 원내대표의 불신임에 다수가 동의하면 김 원내대표는 물론 손 대표에 대한 '탄핵' 효과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바른정당 출신인 유의동 의원은 의총 소집요구서를 제출한 뒤 기자들과 만나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에서 발생한 많은 문제점을 치유하고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생각들이 모였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김 원내대표가 바른정당계 의원들을 향해 '기호 3번으로 총선에 출마하겠다고 약속하면 사퇴하겠다'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본질과 상관없는 이야기"라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3일 해임된 부대변인 6명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손 대표의 해임 조치를 규탄했다.

이들은 "손 대표의 조치는 비민주적이고 독단적으로 행해졌다. 바른미래당의 정당 민주주의는 사망을 고했다"며 "손 대표를 위시한 지도부 총사퇴를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도형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