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제약&바이오
동아에스티, 올해 1분기 영업이익 205억 달성...전년比 94.6%↑
(사진제공=동아에스티)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동아에스티가 올해 1분기 매출액 1426억원, 영업이익 205억원을 달성했다.

지난 3일 동아에스티에 따르면 올 해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5.2%, 94.6% 성장했다. 당기순이익은 22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5.6% 늘었다.

동아에스티는 당뇨병치료제 슈가논, 기능성소화불량치료제 모티리톤, 손발톱무좀치료제 주블리아 등 주력제품이 성장하면서 전반적인 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전문의약품 사업(ETC 부문)의 매출 증가와 슈가논의 라이선스 아웃 수수료 수취 및 GSK 판매제휴 종료 수수료 정산에 따른 기타 매출 증가를 올해 1분기 매출 증대 요인으로 꼽았다.

특히 슈가논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6.3% 증가한 23억원을 달성했다. 이 약은 CJ헬스케어와 제휴를 맺어 판매해 매출이 성장했다.

모티리톤 역시 일동제약과의 판매제휴 효과로 올해 1분기 매출 66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2.2% 증가한 수치다.

주블리아의 올해 1분기 매출은 3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8.1% 증가했다. 이 제품은 국내 유일의 손발톱 무좀치료제 전문의약품으로 우수한 효올과와 안전성을 바탕으로 매출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영업이익은 ETC부문의 매출 증가와 1회성 수수료 수익 등의 증가에 따라 성장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