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50대 약초꾼, 110년 넘은 천종산삼 5뿌리 발견 '횡재'경남 거창군 일원서 캐내...감정가액만 1억2천만원 평가
(사진=한국전통심마니협회 제공. 연합뉴스)

[뉴스워치=뉴스워치 ] 50대 약초꾼이 100년이 넘는 천종산삼 5뿌리를 발견하는 횡재를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약초꾼 이모(51) 씨는 6일 오전 7시께 거창군 일원에서 약초를 캐던 중 천종산삼 5뿌리를 캤다.

이 산삼은 바탕색이 짙은 황색에 소나무 나이테와 같은 뇌두 길이가 10㎝를 넘었다. 뿌리 길이는 90㎝를 웃돌았다.

무게가 성인 두 사람 복용량에 이르는 75g 이상인 귀한 천종산삼으로 확인됐다. 천종산삼은 사람 손이 닿지 않는 깊은 산에서 자연 상태로 자란 산삼이다.

한국산삼감정평가협회는 이 산삼이 110년 이상 됐다며 감정가를 1억2천만원으로 평가했다.

서상록 한국전통심마니협회 상임 감정위원장은 "형태나 색상이 뛰어나 약성이 매우 기대되며 희소가치가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뉴스워치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워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