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류현진, 8이닝 1실점...올해 최고 호투
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LA다저스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뛰어난 피칭으로 올 시즌 최다 이닝을 소화했으나 시즌 4승에는 도달하지 못했다.

류현진은 2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8이닝 동안 삼진 6개를 잡아내며 안타 4개로 1점만 실점했다.

이날 류현진은 1-1로 맞선 9회 초 타석에서 교체돼 승패 없이 물러나며 방어율 2.96에서 2.55로 낮춘 것에 만족했다.

다저스는 9회 말 2사 1, 2루에서 훌리오 우리아스를 구원한 페드로 바에스가 샌프란시스코의 4번 타자 버스터 포지에게 끝내기 좌전 안타를 허용해 결국 1-2로 패했다.

류현진은 2013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이래로는 개인 통산 3번째 8이닝 이상 투구다.

부상 복귀 후 두 번째 등판인 이날 류현진은 올 시즌 최다 이닝 소화는 물론 한 경기 최다 투구 수인 107개를 던지며 부상 후유증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켰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