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롯데, 영유아 지원 활동 나서...'발달 검사 및 치료 지원'
롯데는 2일 영유아들의 발달 상태 진단 및 치료를 지원하기 위해 늘푸른의료재단과 대한사회복지회에 기부금 2억원을 전달했다. 사진 왼쪽부터 늘푸른의료재단 보바스기념병원 박진노 원장,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 오성엽 사장, 대한사회복지회 윤점식 회장, 늘푸른 의료재단 보바스어린이의원 권순용 원장 (사진제공=롯데)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롯데는 어린이날을 앞두고 ‘Lifetime Value Creator’라는 그룹 비전에 맞춰 태어나는 순간부터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아이들과 함께하기 위해 영유아 지원활동에 나섰다.

롯데가 영유아들의 발달 상태 진단 및 치료를 지원하기 위해 늘푸른의료재단과 대한사회복지회에 기부금 2억원을 전달했다고 2일 밝혔다.

롯데는 이번 전달식을 통해 늘푸른의료재단 보바스어린이 의원의 전문 의료진과 영유아들의 발달 상태를 진단하고 정밀검사와 치료를 지원한다. 발달 검사 및 치료 지원은 신생아때부터 복지시설이나 위탁가정에서 자라 지속적으로 발달 상태를 체크받지 못하는 영유아들을 대상으로 한다. 또한 대한사회복지회와 함께 검사 받을 아이를 선정하고 꾸준히 원활한 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롯데 관계자는 “앞으로도 어려운 환경에 놓여있는 아이들을 찾아 지원하고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라도록 다양한 노력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