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식품워치] 식품업계, 어린이날 맞이 신제품 출시 및 이벤트 진행롯데제과·크라운제과·CJ푸드빌 빕스, 과자선물세트 및 어린이 대상 이벤트 실시
(사진제공=롯데제과)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국내 식품업계가 오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다양한 제품과 이벤트를 선보였다. 어린이들의 취향을 저격한 과자종합선물세트와 캐릭터와 협업한 상품에 이어 외식 브랜드의 키즈 프렌들리 이벤트까지 만나볼 수 있다. 

롯데제과, 어린이날 기념 '과자종합선물세트' 출시

롯데제과가 어린이날을 맞아 '정리쏙쏙 과자선물세트'를 선보였다.

이번 과자 선물세트는 인기과자 캐릭터 '카니', '쵸니', '말랑이'를 제품 안팎에 삽입해 어린이들의 호응을 이끌었다. 또 제품 상자는 정리함으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칸막이를 구성품으로 넣고 아이들이 직접 만들 수 있도록 조립 설명서를 상자 뒷면에 넣었다.

'정리쏙쏙 과자선물세트'에는 '말랑카우', '청포도 캔디', '칸쵸', '꼬깔콘 군옥수수맛', '꼬깔콘 고소한 맛' 등 5종의 과자가 들어있다. 또한 이번 제품은 자동차, 블록 인형 등 5가지 미니 장난감도 함께 구성돼있다. 이 선물세트는 5월 가정의 달 한정판으로 가격은 9000원이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다양한 콘셉트를 가진 과자선물세트를 지속적으로 출시하고 있다"며 "이번 어린이날 과자선물세트 출시에 앞서 뉴트로(New+retro) 트렌드를 반영한 과자선물세트를 선보였고 작년에는 인기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활용한 과자 선물세트도 출시한 바 있다"고 전했다.

(사진제공=크라운제과)

크라운제과, 어린이날 이벤트 쏜다

크라운제과가 아이들이 좋아하는 과자에 귀여운 캐릭터까지 더해진 ‘어린이날 한정판 선물세트 4종’을 선보인다. 이번에 출시한 제품은 포켓몬 실사 영화 ‘명탐정 피카츄’의 캐릭터가 그려진 과자 선물세트로 5월 한 달 동안 10만 개 한정으로 판매한다.

이번에 출시한 한정판 선물세트 4종은 죠리퐁, 하임, 마이쮸 등 6-7가지 과자를 담은 ‘피카츄’ 백팩 2종과 스낵제품만 담은 ‘스낵색’ 2종이다. 이 선물세트는 등에 메는 백팩 형태로 실용성은 물론 구성도 알차다.

크라운제과 관계자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들과 더 특별한 시간을 보내길 바라는 마음으로 준비한 이벤트”라며 “온 가족과 함께 과자를 즐기며 행복한 시간을 함께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VIPS LOVES FAMILY' 일러스트와 이벤트 시 제공되는 3D 입체 퍼즐 (사진제공=CJ푸드빌)

CJ푸드빌 빕스, ‘키즈 프렌들리’ 이벤트 진행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빕스(VIPS)가 아이부터 어른까지 가족 모두가 만족하는 편안한 외식 공간을 지향하는 마음을 담아 ‘VIPS LOVES FAMILY’를 테마로 한 '키즈 프렌들리' 이벤트를 벌인다.

이번 이벤트의 테마인 ‘VIPS LOVES FAMILY’는 빕스가 일러스트 아티스트 ‘조헤나’ 작가와 함께 표현한 밝고 따뜻한 느낌의 일러스트다. 이 일러스트는 가족이 서로 감싸 안고 미소 짓는 모습으로 빕스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가족을 담아냈다.

이번 키즈 프렌들리 이벤트는 5월 5일 어린이날 빕스를 방문하는 모든 어린이들에게 빕스에서 외식하는 모습을 일러스트로 표현한 '3D 입체 퍼즐'을 선물한다. 더불어 입체 퍼즐에 나만의 컬러를 더해 색칠한 후 퍼즐 사진을 해시태그(#빕스 #빕스어린이날 #빕스입체퍼즐)와 함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샐러드 바 식사권을 주는 행사도 진행한다.

또한 5월 한 달간 한정으로 판매하는 '키즈 스페셜 메뉴'도 선보인다. 키즈 스페셜 메뉴는 솜사탕과 함박 스테이크, 스마일리 감자튀김으로 구성된 메뉴다. 이 메뉴는 어린이를 동반한 어른이 원파운드 스테이크 세트나 그랑파티 스테이크 세트를 주문할 때 3900원에 제공된다.

빕스 관계자는 “패밀리 레스토랑으로서 빕스는 가족 구성원 모두가 편안한 외식을 즐기도록 ‘키즈 프렌들리’ 정책을 오래도록 유지해오고 있다”며 “가정의 달인 5월 빕스에서 아이들부터 부모님까지 온 가족이 기억에 남을 만한 즐거운 외식을 즐겨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