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에쓰오일, 울산시에 후원금 1억원 '쾌척'
에쓰오일은 중증 외상환자의 생존율 향상을 위해 '닥터-카' 운영 후원금 1억원을 울산시에 전달했다. 사진 왼쪽부터 울산대학교병원 정융기 병원장, 울산광역시 송철호 시장, 에쓰오일 박봉수 사장 (사진제공=에쓰오일)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국내 정유 및 석유 기업 에쓰오일(S-OIL)은 30일 중증 외상 환자의 생존율 향상을 위해 달리는 응급실 ‘닥터-카’ 운영 후원금 1억원을 울산시에 전달했다.

‘닥터-카’는 재난·교통사고 등 중증외상환자 발생 시 전문 의료진이 골든타임 내 현장에 출동해 처치 및 전문의약품 투여·이송 등을 신속하게 시행해 예방 가능한 사망률을 감소시킨다. 이는 구급차 내에서 환자를 치료하면서 병원으로 이동할 수 있어 ‘달리는 응급실’로 불린다.

이 밖에도 에쓰오일은 공장이 소재한 울산에서 지역사회와 더불어 성장하고 발전해 나가기 위한 ‘지역사회 지킴이’ 사업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앞서 2007년 지역 기업 최초로 S-OIL 울산복지 재단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으며 지역사회복지 시설 및 단체 후원, 농민 지원 등 다양한 지역사회 공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에쓰오일 박봉수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시급을 다투는 중증외상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 닥터-카 운영을 후원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에쓰오일은 기업 시민으로서 울산시와 밀착하는 사회 공헌활동에 지속적으로 후원하겠다”고 말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