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국회에 '빠루'라니…여야 대치전에 등장한 빠루 논란한국 "빠루로 국회 부숴"… 민주 "방호과에서 한 것, 우리는 관계없어"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속칭 빠루(노루발못뽑이)가 26일 국회 정치권의 주요 이슈로 떠올랐다.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등 범여권은 이날 새벽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충돌 과정에서 등장한 '빠루'를 놓고 이날 내내 공방을 벌인 것이다.

'빠루'는 이날 새벽 국회 본청 7층 의안과 사무실 앞에서의 충돌 과정에서 등장했다. 한국당이 문을 걸어 잠근 채 의안과 사무실을 점거하자 이를 열기 위해 장도리, 망치와 함께 동원된 것이다.

특히 빠루는 과거 국회선진화법 이전 도끼 등과 같이 물리적 충돌과정에서 나온 물건이기에 이를 고리로 각 당은 공세를 강화하는 모양새다.

당장 한국당은 민주당이 의안과 문을 부수기 위해 이런 도구를 동원했다는 주장을 제기했고, 민주당은 경호권 발동에 따른 국회 차원의 조치로 민주당과는 관계없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한국당 "민주당이 빠루 망치 사용"

이날 오전 의총 사회를 본 김정재 의원은 "대표께서 들고나온 이 빠루는 어제 7층 의안과의 문을 부수기 위해 민주당인지 경호과인지 정확지는 않지만 (그들로부터) 저희가 뺏은 겁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 '빠루'를 들고 등장했다.

한국당은 '민주당이 사용했다'는 쪽에 무게중심을 실으며 대여 공세를 강화했다. 이번 폭력사태에 따른 고소·고발전이 펼쳐질 것에 대비한 사전 포석으로도 해석된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신성한 국회의사당 곳곳이 말 그대로 전쟁터였다"며 "민주당과 이중대·삼중대 세력들은 빠루와 도끼, 망치를 앞세워 국회의사당과 국회법이 정한 모든 절차를 부숴버렸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우리와 관계없어"

하지만 민주당은 해당 도구들과 관계없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공지 문자를 통해 "충돌 당시 국회 내 회의실 문을 열기 위해 망치 등 도구가 사용되었던 것은 한국당의 불법적 회의 방해로 인해 국회의장의 경호권 발동 등 국회 절차에 따라 국회 방호과 직원들에 의해 이뤄진 일"이라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민주당 당직자나 관계자는 일절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국회 역시 장비 사용을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관계자 측은 “국회 경호과와 방호과 모두 빠루 등 장비 사용을 한 적이 없다고 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법적 공방도 본격화

이외에도 민주당은 한국당에 대해 법적 고발도 빠르게 행동으로 옮겼다. 민주당 법률위원장인 송기헌 의원과 '한국당 불법행위처벌을 위한 고발추진단' 단장을 맡고 있는 이춘석 의원, 강병원 원내대변인 등은 이날 오후 3시 서울중앙지검에 한국당 의원 18명과 보좌관 1명, 비서관 1명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민주당은 이들에 대해 국회법 제 165조와 166조 위반, 형법 제 136조를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이 고발장에 이름을 올린 이들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해 강효상·이만희·민경욱·장제원·정진석·정유섭·윤상현·이주영·김태흠·김학용·이장우·최연혜·정태옥·이은재·곽상도·김명연·송언석 의원이다. 이은재 의원에 대해선 팩스로 접수된 법안을 빼앗아 파손한 혐의(형법 제141조 위반)로 고발장을 제출한다.

한국당 역시 자당 소속 의원들의 부상에 대해 민주당의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는 입장이다. 국회에서의 물리적인 충돌로 한국당에선 김승희 의원이 갈비뼈가 부러진 것으로 알려졌으며 최연혜 의원 역시 목을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박덕흠 의원 역시 부상을 당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민주당의 법적 조치에 대해 "적반하장도 유분수"라며 "우리도 맞고발을 안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양측이 법적 조치로 맞서게 되면서 패스트트랙 후폭풍이 한동안 만만치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김도형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