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CJ그룹, 유네스코와 '베트남 소녀 교육 프로젝트' 출범

지난 4월 25일 베트남 하노이 UN 사무소에서 진행된 'CJ-유네스코 베트남 소녀교육 프로젝트 출범식'에서 주요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 6번째부터 유네스코 베트남 대표 마이클 크로프트(Michael Croft), 유엔인구기금 베트남 대표 아스트리드 반트(Astrid Bant), 베트남 교육부 차관 응웬 티 응이어(Nguyen Thi Ngia), CJ 민희경 사회공헌추진단장 (사진제공=CJ그룹)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CJ그룹이 유네스코와 베트남 소수민족 소녀들을 위한 ‘소녀 교육 캠페인’에 발 벗고 나선다.

CJ그룹은 지난 25일 오전(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유네스코 베트남 본부와 함께 ‘CJ-유네스코 베트남 소녀 교육 프로젝트’ 출범식을 열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출범식에서 CJ그룹은 유네스코와 함께 베트남 내에서도 소수민족 비율이 높고 생활 환경이 낙후된 하장성, 닌투언성, 속짱성 지역 소녀들의 교육 여건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CJ는 ‘베트남 소녀 교육 캠페인’을 통해 여학생들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관련 교재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화장실과 수도 등 사춘기 소녀들의 학교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는 시설들도 개보수한다. 

회사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향후 3년 동안 조성된 기금 가운데 50만 달러(한화 약 6억원) 이상을 베트남 소수민족 소녀 교육 지원 사업에 사용한다.

CJ 관계자는 “이들 지역은 베트남 내에서도 소득수준이 가장 낮은 곳으로 학교에 화장실도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서 여학생들은 초등학교 고학년이면 아예 등교를 포기하는 경우도 많다”며 “여학생들의 기본적인 교육권을 지켜주기 위해 지원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