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패션·뷰티
쿠팡, 패션 상품도 '로켓·와우배송'
(사진제공=쿠팡)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소비자들이 쿠팡에서 당일 자정까지 옷을 사면 다음날 아침에 받아 볼 수 있게 됐다.

소셜커머스 쿠팡이 국내외 유명 패션 브랜드의 인기상품을 로켓배송과 와우배송(새벽배송)으로 빠르게 받아볼 수 있다고 25일 밝혔다.

쿠팡은 소비자들에게 아디다스, 캘빈클라인, 리복, 크록스 등의 유명 글로벌 브랜드부터 후아유, 휠라 등 국내 브랜드까지 40여 개 국내외 패션 브랜드의 인기 상품을 로켓배송과 와우배송으로 선보인다.

이번 로켓배송이 적용되는 패션 상품들은 브랜드 본사 또는 공식 판매처를 통해 정품이 인증된 제품이다. 

소비자들은 다음날 입고 싶은 옷을 당일 자정까지 주문하면 출근하기 전에 받아보고 입고 출근할 수 있다. 와우배송뿐만 아니라 로켓배송으로 구매한 모든 패션 상품은 일부 상품군을 제외하고 사이즈가 맞지 않거나 원하는 색상이 아닌 경우 등 구입 후 30일 내 무료 교환·반품이 가능하다. 

그동안 소비자들은 온라인 쇼핑에서 의류나 신발을 구매할 때 직접 착용해 볼 수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한 구매한 후에도 마음에 들지 않는 옷과 신발을 반품하기 위해 시간과 비용이 추가로 소요되는 불편함이 있었다.

쿠팡 관계자는 “쿠팡의 로켓배송, 와우배송을 통해 국내외 유명 패션 브랜드의 시즌별 인기상품을 자정까지 주문하면 출근 전, 등교 전, 외출 전에 받아 볼 수 있다”며 “고객들이 더 많은 패션 상품을 편하게 받아 볼 수 있도록 셀렉션을 빠르게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