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LG생건, 사상 최대 분기 실적 달성...1분기 영업익 3천억 돌파
(사진제공=LG생활건강)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LG생활건강의 분기 영업이익이 처음으로 3,000억원을 돌파, 매출·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25일 LG생활건강에 따르면 2019년 1분기 매출 1조 8748억원, 영업이익 3221억원, 당기순이익 2258억원을 달성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0%, 13.5%, 14.9% 성장했다.

LG생활건강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것은 주 사업인 화장품, 생활용품, 음료사업의 성장이 매출과 영업이익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LG생건이 주력하는 사업 가운데 화장품 사업은 올해 1분기 매출 1조 1396억원, 영업이익은 246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3%, 16.1% 늘었다.

‘후’, ‘숨’, ‘오휘’ 등의 고급 브랜드들이 국내 및 해외 시장에서 고성장을 이어가며 매출과 영업이익의 성장을 이끌었다. 특히 ‘후’는 국내외 소비자의 높은 수요로 36%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 가운데  초고가라인 ‘숨’의 ‘숨마’는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이 54%, ‘오휘’의 ‘더 퍼스트’는 13%를 기록하며 브랜드의 성장을 이끌었다.

생활용품사업은 내수시장 침체에도 불구하고 매출 4014억원과 영업이익 43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분기에 비해 각각 1.7%, 3.5% 증가한 것이다.

음료사업은 ‘코카콜라’,‘스프라이트’ 등의 탄산과 ‘파워에이드’, ‘갈아만든 배’ 등 비탄산의 안정적인 성장을 바탕으로 매출 3337억원, 영업이익은 325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5.3%, 9.4% 오른 것이다.

LG생활건강의 차석용 부회장 (사진제공=LG생활건강)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