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부동산
두산건설, 1분기 영업익 71억원…전분기比 50.6%↓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두산건설은 올 1분기 매출 3481억원, 영업이익 71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38%, 50.6% 감소했다.

두산건설은 이같은 내용의 올해 1분기 실적 공시를 발표했다.

두산건설은 이중 희망퇴직 실시에 따른 일회성 비용이 178억원으로 이를 제외하면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3.9% 증가한 249억원이며, 당기순이익은 흑자 전환한 54억원이라고 설명했다.

두산건설은 1분기 희망퇴직 실시로 올해 12월까지 고정비에서 약 220억원이 감소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내년부터는 연간 약 300억원의 비용 개선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두산건설은 42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앞두고 있다. 다음달 10일 유상증자가 완료되면 자본 확충, 차입금 감축으로 부채비율은 200%대로 낮아진다.

이에 따른 이자비용도 연간 250억원 이상이 절감될 것으로 보인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