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바른미래당 패스트트랙 후 분당 열차 탈까유승민·안철수계 '지도부 비판'… 손학규계 "꼭두각시 데리고 나가라"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이 가시화되면서 이를 놓고 내홍을 겪었던 바른미래당은 사실상 '분당' 국면을 맞게됐다.

바른정당계는 물론 일부 국민의당계의 강한 반발에도 당 지도부가 오신환 의원의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사보임을 강행한 것은,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다는 신호탄으로 해석되기 때문이다.

현재 바른미래당은 '유승민계'로도 불리는 바른정당계, 국민의당 출신 가운데 안철수 전 의원을 중심으로 한 '안철수계'와 호남에 지역 기반을 둔 '호남계' 등으로 나뉜 상태다.

4·3 보궐선거 참패에 따른 손학규 대표 퇴진론에 이어 패스트트랙 갈등을 빚으며 분화 양상은 더욱 뚜렷하다.

유승민 등 바른정당계 '불신임' 등 집단 행동 예고

유승민 전 공동대표를 필두로 한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당 지도부가 이날 오전 오신환 의원 사보임 신청서를 국회에 제출한 데 극렬히 반발, 본격적인 집단행동을 예고했다.

일단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26일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긴급 의원총회에서 손 대표의 탄핵과 김관영 원내대표 불신임을 물을 계획이다.

바른정당계 관계자는 언론 인터뷰에서 "탄핵·불신임이 규정상 구속력은 없지만, 가결된다면 모두 버티지 못하고 물러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안철수계 인사들 역시 패스트트랙을 강행한 당 지도부를 정면 비판, 패스트트랙을 둘러싼 당내 분열상은 전방위적으로 펼쳐지는 양상이다.

이날 '오 의원 사보임 반대' 문건에 서명한 의원은 총 13명으로, 바른정당계 의원 8명 외에도 김삼화·김중로·신용현·이동섭·이태규 의원 등 안철수계로 분류된 의원 5명이 포함됐다.

손학규 등 지도부 정면돌파 의지

하지만 손학규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수개월 간 당내 다수 지지를 기반으로 여야 3당(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과 패스트트랙을 성사시킨 만큼 기세를 몰아 지도부 사퇴론을 정면돌파하겠다는 방침이다.

손 대표 측근으로 분류되는 이찬열 의원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유승민 의원은 꼭두각시들을 데리고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가라"는 작심 비난을 퍼붓기도 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바른정당계를 겨냥해 "보수대통합을 염두에 둔 (이들의) 당권경쟁 때문에 당내 갈등이 심각하게 벌어졌다"며 "패스트트랙 지정이 완료되면 절대 (바른정당계의) 탈당사태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김 원내대표가 공직선거법 개정안, 검경수사권 조정법안,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등 3개 법안이 패스트트랙에 오르는 대로 당 분열 상황에 책임지는 차원에서 원내대표직을 내려놓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김도형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안철수 2019-04-30 05:45:23

    더불어민주당이란 절대 더불어살지 않는 공산당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을 위한 정당이 아니라, 패거리들을 위한 생계형 정치집단입니다.
    문재인은 대통령이 아닙니다. 드루킹사건을 철저히 수사해야 합니다. 대통령선거는 무효입니다. 왜냐하면 대통령선거가 부정선거, 범죄선거, 사기선거 등등 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문재인의 대통령당선도 무효입니다.
    6.13 지방선거결과도 이상합니다. 문재인 그동안 대한민국을 망하게 했습니다. 그런데 지방선거에서 대승리를 했습니다.
    김경수, 이재명, 박원순도 당선되고 서울시구청장은 99% 민주당이 당선되었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